영어 블로그와 한글 블로그를 나누다.

결국 오늘 나는 한국어 블로그와 영어 블로그를 나누기로 했다. 그 이유는, 매번 같은 페이지를 동시에 관리하기 어렵고, 독자들이 블로그에 혼동하는 것 같으며, 대부분의 주제가 한국 혹은 미국에 있는 사람들에게 국한되는 경우가 많고, 두개의 블로그를 가져도 동시에 두개의 언어로 쓸 수 있으며, RSS 리더가 Polyglot 하고 잘 맞지 않는 경향이 있다. 그래서 언어에 따라 구분되는 블로그 Read more about 영어 블로그와 한글 블로그를 나누다.[…]

브레드의 세상보기

멋진 한글 이름이 있다면 더 좋았겠지만, 원래 사이트의 출발을 breadncup.com 으로 시작한 것이라 브레드의 세상보기로 하기로 했다. 한글 블로그를 가져야겠다는 생각을 그동안 하긴 했었다. 한글/영문 블로그를 그대로 유지한채 (어쩌면, 조만간 그 블로그는 영문 블로그로 바뀔수도 있겠다.) 이 블로그를 만든 이유는, 인터넷을 돌아보면서 한국인 독자들에게, 그리고 한국의 특수성에 맞는 블로그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아무튼 이 블로그의 활성화를 Read more about 브레드의 세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