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ra 3:10-13: 성전 재건축의 기쁨과 눈물.

Spread the love

QT Word: Ezra 3:10-13

10 When the builders laid the foundation of the temple of the LORD, the priests stood in their apparel with trumpets, and the Levites, the sons of Asaph, with cymbals, to praise the LORD, according to the ordinance of David king of Israel. 11 And they sang responsively, praising and giving thanks to the LORD:

“For He is good,
For His mercy endures forever toward Israel.”

Then all the people shouted with a great shout, when they praised the LORD, because the foundation of the house of the LORD was laid.
12 But many of the priests and Levites and heads of the fathers’ houses, old men who had seen the first temple, wept with a loud voice when the foundation of this temple was laid before their eyes. Yet many shouted aloud for joy, 13 so that the people could not discern the noise of the shout of joy from the noise of the weeping of the people, for the people shouted with a loud shout, and the sound was heard afar off. (Ezra 3:10-13, New King James Version)

QT Bread: Joy In The Midst Of Grief

What I’ve observed:

솔로몬이 다윗이 이루지 못한 성전을 예루살렘에 건축하고 그 기뻐하던 장면이 생각이 난다. 그리고 수년이 흘러 이스라엘 사람들이 죄를 짓고, 성전이 파괴될때, 그것을 목격한 사람들은 얼마나 마음이 아팠을까. 오늘 에스라에서는 그 성전을 다시 건축하는 장면이 나오면서, 성전이 파괴되었던 것을 본 사람들이 다시 성전이 건축되는 것을 보는 마음은 과거의 슬픔과 현재의 기쁨이 같이 어우러져 있는 것일 것이다.

What I am feeling:

어제 Interview를 마치고 집에 왔을때, 마음은 무척 피폐해져 있었다. 마음이 답답하다. 물론, 하나님께서 또 함께 하시며, 그가 지켜주시리라는 믿음만큼은 흔들리지 않고 희망으로 남아 있는데, 보이는 현실속에서는 답답함을 금할 수 없다.

성전이 다시 건축되는 것을 보면서, 마음이 기쁨과 예전의 슬픔이 있어 마음이 교차했던 유다백성들과 같이 그런 마음이 교차할까? 그런 마음이 교차되는 순간이 있기를 간절하게 소망해 본다.

What I want to apply today:

Pray

하나님, 제 마음을 다스려 주옵소서. 성령께서 도우셔서 제 마음을 위로하여 주옵소서. 저의 죄악을 용서하시고, 종용히 주를 따르며, 상황이 어떠 하던지 주님을 찬양하는 일을 그치지 않게 하옵소서. 저의 연약함을 도우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