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T 중의 노트 (고린도후서 5:1-10)

2 Corinthians 5:1-10 (고린도후서 5:1-10)

먼저 내가 확신해야 하는 것은, 내 안에 정말 성령님이 계신것인가 확인하는 것이다. 어떻게 확인해야 할까. 지난주에도 새벽예배때 기도했다. 성령님을 주시라고, 혹은 성령님의 능력이 나타나게 해달라고… 그리고나서, 가정을 위해 기도하는데, 성은이가 건강하고, 다은이와 와이프를 생각하는데, 갑자기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 성령님이 마음을 터치하신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혹은, 내가 성령님을 너무나 그동안 근심시킨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냥 생각하는데, 감사만 한것이다. 성은이가 건강한것이 그냥 너무 감사해서 감격의 눈물이 나오지 않을 수 없었던것 같다. 그리고, 이 커다란 죄인이 무엇이길래, 산호세까지 와서 밥을 먹고 살 수 있게 하신것 뿐아니라, 여러가지 물질적, 경제적으로 살 수 있도록 배려하고 계신 것일까 생각하는데, 기도중에 눈물이 쏟아지는것을 주체하기 어려웠다.

성령을 주신 하나님을 믿는 믿음으로, 심판때에 각 사람에 대해서 선한일과 악한일에 대해서 하나님 보좌 앞에 선다고 한다. 성령을 주시는것은 하나님이시며, 내가 그 증거 찾는데 시간과 노력을 많이 쏟을 이유는 없을 듯 하다. 내가 해야 할일은 믿음안에서 하나님을 기쁘시게할 칭찬 받을 만한 선한일에 집중하여 내 인생에 행하는 것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러면, 나중에 하나님보좌 앞에서 심판대에 섰을때, 하나님이 평가 하시겠지. 그 분은 정직하시고, 명확하시며, 모든것을 알고 계시기에, 그 분이 하시는 칭찬의 말을 듣고 싶다.

칭찬의 말을 듣고 싶어 선한 행동을 한다….이것이 과연 괜찮은 일일까? 칭찬받기 위해 선한일을 한다면, 그 선한일이 과연 정말 선한 일일까? 하는 생각이 예전에는 있었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그 생각은 사탄이 나에게 선한일을 하지 못하게 하는데 있다는것을 발견했다. 지난주 새벽예배때의 장성우 목사님이 선택하신 본문인 마태복음 25:14-30에 보면, 한달란트를 받은 사람이 하는 변명을 보면, 주인에 대해서 자신의 잣대대로 평가하고 결론지으면서, 자신은 정작 아무일도 하고 있지 않다가, 나중에 주인에게 혼나고 있는 장면이 있다. 악하고 게으른 것은 그점이다. 주인에 대해서 자신이 평가하고 자신의 마음대로 결정을 하지만, 실제 결과는 아무것도 없는것이다. 아무 열매를 맺지 못하는 삶인것이다. 그 삶을 하나님은 좋아하시지 않으시며 칭찬하시지 않는 것이다.

생각에는 세가지 뿌리가 있다고 한다. 하나는 나의 생각, 하나는 사탄이 주는 생각, 하나는 하나님이 주는 생각이 있다. 내 마음에 들은 생각이라고 다 나의 생각은 아니다. 사탄이 가롯유다에게 예수를 팔 생각을 넣었다고 했고, 그는 그것이 자신의 생각인줄 알고 그렇게 행했다. 생각이 어디서 왔는지 알려면, 하나님의 말씀으로 구별해야 한다. 히브리서 4:12에,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있어 혼과 영혼과 골수를 찔러 쪼개며, 마음의 생각과 뜻을 판단한다고 되어 있다. (유기성 목사님의 설교에서…)

하나님 앞에서 선한일을 자신있게 해야 할 것이다.

3 Replies to “QT 중의 노트 (고린도후서 5:1-10)”

  1. 성령님은 분명 우리와 함께 하세요…우리가 못느끼는건 완전히 그분께 다 맡기지 않는 삶을 살기 때문 인거 같아요….
    온전히 나를 내려놓고 그분을 신뢰하면 그분이 나를 만지시고, 그분이 개입하시고, 감찰하시고, 그분이 역사하시는것을 보게 될때 얼마나 큰 감격과 그분의 사랑과 임재를 느끼게 되는지요….말할수없는 탄식과 눈물만이 그분의 존재를 확증 시켜주는듯 합니다….
    송영환 집사님에게 또 저에게 우리 하나님을 믿는 모든 분들이 다 성령님의 임재를 느끼고 경험하길 기도합니다….
    저도 매일 큐티는 하지만 이렇게 노트를 하지않고 생명의 삶에다 직접 글을 약간씩 쓰는것이 다 였는데 이제 저도 집사님처럼 큐티 노트를 해야겠어요^^
    감사해요….좋은하루~~! 성령충만~~!!

    1. 감사합니다, 집사님.

      저도 따로 QT를 위한 비밀공간이 있습니다. 🙂 때때로 QT가 개인적인 것이 많이 있다보니, 인터넷에 공개되는 불특정다수에게는 어울리지 않는다 생각하기 때문이지요. 그런데, 오늘처럼 어떨때는 불특정다수의 사람들에게 공개 해도 괜찮겠다는 마음이 들때는 이렇게 공개하기도 합니다.

      좋은 하루 되시기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