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께 모든것을 드린다는 것

Spread the love

Mark 10:17-22 (마가복음 10:17-22)에 보면, 부자 청년이 나온다.

이 청년은 어떻게 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을 수 있을 것인가 고민을 했고, 예수님께 나아왔다.

그러나, 그는 뭔가 잘못 알은 것이 있다.

첫째는 예수님을 선한 선생님이라고 한 것인데, 18절에 예수님이 “선”한 분은 하나님외에는 없다고 고쳐주신다.

둘째는 율법위에 있는 믿음과 사랑에 대한 이해의 부족이다.

21절에 보면, 예수님은 정말 그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모든 재산을 팔아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고, 나를 쫓아라”라는 것을 얘기해 주었다. 나는 여기에 예수님이 그를 바라보는 그 사랑의 눈빛에 오늘 촛점이 맞추어졌다.

예수님은 부자에 대해서 판단 (Judge) 하거나 비난하는 눈이 아니었다.

예수님은 무언가 더 나은 삶을 위해 재산을 팔라고 하신 것이 아니었다.

예수님은 다른 사람과 비교하여 더 겸손해 지는 것이 더 높아지는 이유가 있어서 그렇게 하라고 한것도 아니었다.

예수님은 그것을 억지로, 또는 재산의 일부라도 예수님이 받으려고 하는 것도 없었다.

예수님은 진정한 마음으로 그를 “사랑”하는 눈빛으로 “사랑”하는 마음으로, 그러나 진실로 그에게 다가가 얘기하셨다. “네 재산을 팔아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면, 네 보물이 하늘에 쌓일 것이다. 그리고 나를 쫓으라.”

만일 재산을 팔라는 얘기만 들었으면, 이것은 뭔가 억지가 되거나 마음이 뭔가 석연치 않은 그런것이 있을 수도 있다. 그러나, 그가 예수님을 “믿는”다면, 그리고, 그 예수님의 “사랑”을 100% 의지하고 신뢰했다면, 그는 그 말을 따를 수 있었을 것이다.

이것은 현재 나에게도 적용이 된다. 예수님을 “믿는”다면, 그 모든 것을 다 잃어 버린다 하더라도, 나는 정말 행복 할 수 있을 것 같다. 예수님 한분이라면… 그래서 행복하다. 그 모든 것을 회복시키실 주님을 믿고 의지하며, 오늘의 현실의 괴로움과 왜곡된 삶 속에서 하루하루의 영적 전쟁에 승리할 수 있으리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