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스기야를 묵상하며…

히스기야를 묵상하며,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

아시리아 왕인 Sennacherib은 정말 하나님을 모독하는 발언을 서슴없이 한다. 그가 보기에는 유다민족이 믿는 하나님이나, 다른 나라의 신이나 별 다를 것 없는 힘 없고, 보이지 않는 신일 뿐이었다.

그는 이집트를 비웃고, 신에 의지하는 유다민족을 비웃으며, 오히려 니네 신이 나보고 너희를 공격하라고 했다고 하면서 웃으면서 얘기한다. Hamath, Arpad에 있던 신이 뭘 그들을 도왔는지 보라고 얘기한다. Sepharvaim, Hena, Ivvash의 신들이 뭘 했는지 묻는다. 심지어 Samaria의 신은 어디서 뭘 했는지 묻는다. 모든 신을 격파한 Assyria 의 군대에 보잘 것 없는 유대나라의 신이 뭘 어떻게 하겠느냐고 웃으면서 얘기한다. 그냥 자폭하고 투항하라라고 얘기하고, 맘만 먹으면 안줌도 안되는 것들이 웃기고 있다고 비웃고 있다.

뭐가 그렇게 네가 잘났길래, 뭐가 다른 신과 그렇게 다르기에, 그렇게 그 신을 믿고 있냐고 웃고 있다.

보이는 것만 본다면, 그 거대한 Assyria의 군대 장관이나 왕이 얘기하는 것이 너무나 맞는 얘기일 수도 있다. 모든 나라들이 Assyria의 크고 강한 군대 앞에서 다 쓰러져 갔다. 유다의 땅은 작고, 군대도 볼품이 없다. 하나님을 의지한다고 고백을 하지만, 정말 하나님이 뭘 할 수 있을까 하는 의심이 든다.

지금의 세상도 다름이 없다.

하나님을 믿는 것이 어리숙해보이고, 순진하게 보인다. 세상은 교활한 정치가들과 힘 있고, 강한 자들에 의해 움직이고 있는 것 같다. 약한 크리스챤들이 뭘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옳은 것을 외치는 것이 우스워 보인다.

세상뿐일까, 교회도 그렇다. 옳은 소리를 내는 사람은 순진한 사람이다. 뭘 모르고 얘기하는 것 같다. 한마디로 세상 모르는 순박한 소리일 뿐이다.

그 사람이 판단을 잘못하여, 아, 그래, 내가 멍청했어. 이런걸 의지하다니… 세상은 강한 자에 의해 돌아가는 거야..하면서, 세상을 의지 한다면, 그가 믿고 있다는 하나님은 그를 버릴 것이다. 그는 그가 비웃고 있던 사람들에 의해 망하거나, 아니면, 하나님께서 그를 내버릴실지도 모른다.

히스기야는, 하나님을 절실하게 찾았다. 회개하고, 하나님 앞에 무릎을 꿇고,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묻고 있다. 그리고,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며, 그대로 따른다.

오늘 본문인 2 Kings 19:29-37은 그 결론을 보여준다. Assyria는 대패했고, 활 하나도 유다민족게 쏘지 못하고 본국으로 되돌아 갔으며, 하나님을 자신 만만하게 모욕했던 Sennacherib은 그 두 아들에게 칼에 맞아 죽었다.

이것은 하나님을 믿는 사람을 무조건 보호하신다는 말씀을 보여주시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 어떻게 “행동”할때 하나님께서 함께 하시던지, 내치시던지를 보여 주고 계신 것이다.

믿는 다는 것은 말로 하는 것이 아니라, 말로 전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믿는데로 “행동”을 할때에 하나님이 역사하시는 것 같다.

과감한 개혁

오늘의 QT는 열왕기하 18:1-12절이다.

유다왕 히스기야는 여호와 하나님이 보시기에 기쁜 일들을 하였다. 여러 우상들을 제하였고, 모세의 놋뱀에 절을 하는 사람들의 습관을 없애기 위해 그 놋뱀을 부수었다.

모세의 놋뱀을 부수었다는 장면이 오늘은 나의 눈을 사로 잡았다. 이것은 마치, 현대시대에 십자가가 가지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지만, 만일에 사람들이 십자가에 놓고 분향하고 기도하였다면, 그 십자가를 부셨다고 하는 것과 같은 의미이다. 모세의 놋뱀이 우상이 되는 것 처럼, 십자가나 성경책이 우상화가 되는 우를 범할수도 있다.

예전에 어떤 선교사가 성경책을 소중히 다루어야 한다고 말씀을 전하면서, 무슬림들이 코란을 소중하게 여기는 것처럼, 우리도 성경책을 소중하게 모셔야 한다고 했던 말이 생각이 났다. 그때도, 그 말이 가질수 있는 우상화에 대해서 나는 염려를 했었다. 그 선교사는 아이패드나 아이폰으로 성경을 읽는 것을 부정적으로 보고, 성경책으로 성경을 읽기를 강조했는데, 그것은 신앙의 본질을 벗어났을 뿐 아니라, 하나님께서 기뻐하시지 않는 설교였다고 나는 생각한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 히스기야는 모세의 놋뱀도 부셨듯이, 우리가 보이는 십자가나 성경책을 하나님보다 우선시 하고 있다면, 그것을 부술수도 있어야 한다. 신앙의 본질에 더 다가 가는 것이 더 중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한다.

Obey to spiritual leader

Hebrew 13:17-19

오늘의 말씀은 현대 시대에 바로 적용하는데, 어려움이 있는것 같다. 말씀은 영적 리더에게 순종하라는 것이다. 어려움이 있는것은 교회 리더, 특별히 목사님에게 순종해야함을 이 말씀이 포함하고 있는데, 현대 사회에, 특히 요즘같이 교회와 목사님들이 함께 비난 받기 쉬운 세상에서, 이 말씀을 적용하기가 쉽지는 않은것 같다.

순종이라는 말의 거부감때문인지, 아니면, 현대인들에게 더 적합한 말을 찾은것인지 모르겠지만, NIV는 리더가 잘할수 있을것이라는 확신 (confidence)을 가지라고 해석했다. 그러나, 아무튼, 이 말씀은 영적 리더에게 순종하라는 말씀의 본질을 피할수는 없다.

목사의 역할은 교회의 영적인 흐름을 lead 하는 사람이다. 그리고 많은 눈들이 목사를 보고 있다는것이고, 유명한 목사일수록 더욱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고, 더욱 비난할만한 여지가 더 많아진다.

목사도 사람이라, 말과 행동에 실수가 있을수 있다. 그러나, 우리가 그리스도인이기에, 서로 용서하고, 서로 사랑해야 함에 하나님앞에 두려움 없이 한다면, 우리자신이 그리스도인이 맞는지 한번 의심해봐야 할것이다.

하지만, 또하나의 의문은 남는다. 어떤 목사는 정말 비난 받아 마땅한, 성추행등의 세상의 도덕적 기준보다도 못한 목사도 있는것에 대해서는 어떻게 할것인가 하는것이다. 이것은 그리스도인의 양심에따라, 잘못된것에 맞서, 적합한 방법으로 싸워야 하고, 비난 할수 있을것이다. 그러나, 이것 역시 어떤 영웅심이나, 내가 더 깨끗하다라고 하는 잠재의식이 아닌, 하나님앞에서 두렵고 떨리는 마음으로 행해야 함이 옳다고 믿는다.

Agony

1 Kings 17:17-24

Cast:
– a woman
– Elijah
– Her son
– God

Observation:
A woman’s son was sick and died. She complains about the tragedy to Elijah, and Elijah had a compassion to her, and pray for her and her son with his all heart, and her son was revived because God let his life to be returned.

Interpretation:
Whenever I read the bible, I realize many people can recognize how God works by a miracle, or by gaining something from God. Without proof, it is hard to believe God, and God always showed his proof. However, this is not frequent event. This is a special case, but it happens.

I am asking Holy Spirit not to make a sin or not tumbled by a temptation or sin or Satan. This is the first thing I have to do. I think the motivation is the disappointment from the work place. Especially, it comes after the bad review last year, and Ben does not look to be happy with it, too. That is burden to me, and I feel guilty from God, and the result was from my sin, I believe.

Today’s passage represents that she claims that “have you come here to point out my sins and kill my son?” She might have a similar guilty-feeling. However, her agony strongly delivered to Elijah and God, and God revived her son and it could be happiness for her.

But, why God gave a such a grief to her? Why this happened? Because of her sin? Maybe…she might turn her sin to back. Like what I do these days.

Application:
Keep praying and wait how God works. I don’t know what else I can do more than that.

Be Steadfast and Humble

QT Word: Romans 12:9-16
9 Let love be without hypocrisy. Abhor what is evil. Cling to what is good. 10 Be kindly affectionate to one another with brotherly love, in honor giving preference to one another; 11 not lagging in diligence, fervent in spirit, serving the Lord; 12 rejoicing in hope, patient in tribulation, continuing steadfastly in prayer; 13 distributing to the needs of the saints, given to hospitality.
14 Bless those who persecute you; bless and do not curse. 15 Rejoice with those who rejoice, and weep with those who weep. 16 Be of the same mind toward one another. Do not set your mind on high things, but associate with the humble. Do not be wise in your own opinion.
(Romans 12:9-16, New King James Version)

QT Bread: Of Weeping And Rejoicing

What I am thinking:

That’s true. One word comes to my mind this morning, which is “being steadfast for pray and humble not relying on my opinion or my mind.”

That’s right. 꾸준히 항상 기도하는 것. 사실, 꾸준히 하는 것이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 모른다. 빼먹고 하루 하루 살아갔던 나의 시간들이 너무 안타깝고 후회된다. 그리고 항상 겸손해야 한다는 것. 나의 명철이나 나의 생각등에 사로잡혀서 교만한 생각이 들때가 있다. 그저 겸손하고, 마땅히 생각해야 할 그 이상의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이 얼마나 필요한지 모른다.

꾸준함과 겸손하게 사는 것이 필요하다.

What I want to apply today:

– 저녁에 공부하러 가자.
– 늘 마음을 살펴서 겸손하도록 하자. 쓸데 없는 자만감이나 높이 생각하는 것을 생각하지 말자.

Pray

주여, 지혜를 주시고, 크리스챤답게 살 수 있도록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렇게 살게 하시고, 항상 겸손하고 지혜롭고, 그리고 꾸준하게 내가 매일 해야 할 일을 할 수 있는 용기와 마음을 허락하여 주소서. 이것이 저에게만 있지 않게 하시고, 와이프와 성은이와 새로 태어날 아이에게도 항상 있게 하여 주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