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마음, 99마리 양의 마음, 잃어버린 양의 마음

QT Word: Luke 15:1-7

1 Then all the tax collectors and the sinners drew near to Him to hear Him. 2 And the Pharisees and scribes complained, saying, “This Man receives sinners and eats with them.” 3 So He spoke this parable to them, saying:
4 “What man of you, having a hundred sheep, if he loses one of them, does not leave the ninety-nine in the wilderness, and go after the one which is lost until he finds it? 5 And when he has found it, he lays it on his shoulders, rejoicing. 6 And when he comes home, he calls together his friends and neighbors, saying to them, ‘Rejoice with me, for I have found my sheep which was lost!’ 7 I say to you that likewise there will be more joy in heaven over one sinner who repents than over ninety-nine just persons who need no repentance. (Luke 15:1-7, New King James Version)

QT Bread: To The Rescue

What I am thinking:

예수님이 설명하신 이 비유를 보는 세가지 관점이 있을 수 있다. 하나는 회개할 필요가 없는 99마리의 양의 입장과 회개하여 돌아온 1마리의 양의 입장, 그리고 하나님의 입장이다. 예수님이 이 비유를 하신 것은 바리새인들이 왜 죄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는가 하는 불평에 대한 깨우침을 주시기 위함이다. 그것은 내가 보기에는 이 비유는 하나님의 입장을 얘기하고자 함인 듯 싶다.

하나님의 마음이 죄인이 회개하고 돌아올때의 그 기쁜 마음이 얼마나 큰지 잃어버린 양을 찾은 그 기쁨에 견주어 비유하고 있다.

만일 99마리의 양의 입장에 있다면, 아마 바리새인이나 서기관들과 같은 입장일 것이다. 그러나 현실상으로 회개할 필요가 없는 양이라는 것은 없으나, 비유상 등장한 이 99마리의 양은 어쩌면 기존 신자, 혹은 그동안 문제없이 신앙생활을 한 사람정도의 바리새인이나 서기관과 같은 사람을 얘기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런데, 99마리의 입장에서는 어쩌면 잃어버린 양을 동경할 수도 있는 마음이 있을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주인이 관심을 크게 가져주고 크게 기뻐하니 잃어버린 양이 한번쯤 되고 싶은 충동까지도 일지도 모른다. 물론 어리석은 생각이다. 잃어버린 양의 입장이 되어 보지 않아서일지도 모른다.

잃어버린 양의 입장은 어떨까? 아마 길을 잃고 헤매어서 불안에 떨었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주인집을 떠나서 여기저기 방황하는 시간낭비로 제대로 음식도 못먹고 시간을 보냈을지도 모른다. 늑대에게 잡혀 죽을지 모르는 불안감과 외로움과 걱정으로 떨면서 있었을 것이다. 그 양은 비로소 자신의 잘못을 회개하고 어떻게든 주인의 집으로 가려고 했고, 다행이 주인이 발견하여 돌아오는 기쁨을 얻게 된 것이다.

99마리의 입장에서는 돌아온 그날의 기쁨을 어쩌면 질투와 시기로 부러워 할 수 있겠지만, 잃어버린 양의 입장을 조금이라도 생각해 본다면, 자신의 입장이 얼마나 행복하고 좋은 환경에서 자라고 있는지를 볼 수 있을 것이고, 잃어버린 양이 온 그 날의 주인의 기쁨에 함께 동참할 수 있으리라. 아울러 하나님의 마음이 얼마나 잃어버린 양을 찾은 그 기쁨이 큰지에 대해서도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다.

이 비유가 대부분은 어쩌면 잃어버린 한마리의 양을 기뻐하시는 하나님을 생각하면서 전도를 생각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물론 맞는 얘기이다. 잃어버린 양을 찾을 수 있도록 항상 마음을 오픈하고 사람들과 접촉하며 하나님께 돌아 올 수 있도록 통로를 제시하여야 한다. 그러나, 양을 데려오는 분은 하나님이시다. 내가 무언가 해서 잃어버린 양을 찾아서 끌고 와야 한다는 생각을 해서는 안된다. 주인께서 찾으시는 양에 대해서 생각하고, 잃어버린 양이 주인을 찾을 수 있도록 자신을 내어주는 그런일이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본다.

What I want to apply today:

  1. 시기와 질투, 이런 마음을 갖지 않은 적용은 무엇이 있을까? 이 마음은 곧 내가 99마리의 양에 속하여 있다는 얘기 이겠지. 그러나 이 마음이 필요하다.

Pray

주여, 99마리의 양도 사실은 죄인입니다. 그러나 그 잃어버린 양의 하나님과 떨어진 죄인보다는, 주인과 함께 하는 생활을 항상 함으로 기쁨과 행복의 삶을 살고 있습니다. 그러나 잃어버린 양을 찾은 그 날의 기쁨에 내가 질투하지 않게 하시고, 그 기쁨에 함께 동참할 수 있는 마음을 항상 준비시켜 주옵오서. 항상 겸손한 마음을 가지게 하옵시고, 하나님의 마음에 흡족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항상 성령께서 약한 나를 도와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작은 어려움과 그 이후의 큰 기쁨

QT Word: John 16:17-24

17 Then some of His disciples said among themselves, “What is this that He says to us, ‘A little while, and you will not see Me; and again a little while, and you will see Me’; and, ‘because I go to the Father’?” 18 They said therefore, “What is this that He says, ‘A little while’? We do not know what He is saying.”
19 Now Jesus knew that they desired to ask Him, and He said to them, “Are you inquiring among yourselves about what I said, ‘A little while, and you will not see Me; and again a little while, and you will see Me’? 20 Most assuredly, I say to you that you will weep and lament, but the world will rejoice; and you will be sorrowful, but your sorrow will be turned into joy. 21 A woman, when she is in labor, has sorrow because her hour has come; but as soon as she has given birth to the child, she no longer remembers the anguish, for joy that a human being has been born into the world. 22 Therefore you now have sorrow; but I will see you again and your heart will rejoice, and your joy no one will take from you.
23 “And in that day you will ask Me nothing. Most assuredly, I say to you, whatever you ask the Father in My name He will give you. 24 Until now you have asked nothing in My name. Ask, and you will receive, that your joy may be full. (John 16:17-24, New King James Version)

QT Bread: Deadly Sins

What I’ve observed:

제자들은 궁금했다. 잠시 예수께서 아버지께로 감으로 나를 보지 못할 것이고, 잠시후에 다시 나를 볼 것이다라는 말씀을 보고, 이 잠시가 무엇인가 하는 의문을 가졌던 듯 싶다.제자들의 궁금증에 대해서 예수께서 말씀하시면서, 슬픔이 잠시 있지만, 그 후에는 기쁨이 있으리라고 약속하시는 말씀을 전하고 있다. 해산의 어려움이 있지만, 해산이후의 아이에 대한 기쁨이 있듯이, 그 기쁨 (rejoice)가 있을 것이다.

What I am thinking:

계속해서 하나님께서 하시는 말씀은 이 어려움을 잘 참고 견디라고 하시는 말씀인 듯 싶다. 이 어려움의 거의 끝이 보이는 이 시점에서, 더욱 주님을 섬기고 내가 해야 할 일에 대해서 게으르지 않게 해야 겠다는 생각을 계속 해 본다. 해산의 수고와 어려움이 있지만, 그 해산 이후의 아이에 대한 기쁨이 오듯, 분명히 넘어야 할 어려움이과 힘겨움이 있지만, 그 이후의 기쁨과 행복이 있을 것을 약속하시는 주님을 볼 수 있다.

What I want to apply today:

흔들림 없이 계속해서 내가 해야 할 공부를 계속 하자. 운동도 하자.

Pray

주여, 감사합니다. 주님께서 흔들림 없이 계속해서 해야 할 일에 대해서 말씀하고 계셔서 감사합니다. 주님께서 주신 사명속에서 내가 이 세상에 잘 감당할 수 있도록 지혜를 허락하여 주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Ezra 3:10-13: 성전 재건축의 기쁨과 눈물.

QT Word: Ezra 3:10-13

10 When the builders laid the foundation of the temple of the LORD, the priests stood in their apparel with trumpets, and the Levites, the sons of Asaph, with cymbals, to praise the LORD, according to the ordinance of David king of Israel. 11 And they sang responsively, praising and giving thanks to the LORD:

“For He is good,
For His mercy endures forever toward Israel.”

Then all the people shouted with a great shout, when they praised the LORD, because the foundation of the house of the LORD was laid.
12 But many of the priests and Levites and heads of the fathers’ houses, old men who had seen the first temple, wept with a loud voice when the foundation of this temple was laid before their eyes. Yet many shouted aloud for joy, 13 so that the people could not discern the noise of the shout of joy from the noise of the weeping of the people, for the people shouted with a loud shout, and the sound was heard afar off. (Ezra 3:10-13, New King James Version)

QT Bread: Joy In The Midst Of Grief

What I’ve observed:

솔로몬이 다윗이 이루지 못한 성전을 예루살렘에 건축하고 그 기뻐하던 장면이 생각이 난다. 그리고 수년이 흘러 이스라엘 사람들이 죄를 짓고, 성전이 파괴될때, 그것을 목격한 사람들은 얼마나 마음이 아팠을까. 오늘 에스라에서는 그 성전을 다시 건축하는 장면이 나오면서, 성전이 파괴되었던 것을 본 사람들이 다시 성전이 건축되는 것을 보는 마음은 과거의 슬픔과 현재의 기쁨이 같이 어우러져 있는 것일 것이다.

What I am feeling:

어제 Interview를 마치고 집에 왔을때, 마음은 무척 피폐해져 있었다. 마음이 답답하다. 물론, 하나님께서 또 함께 하시며, 그가 지켜주시리라는 믿음만큼은 흔들리지 않고 희망으로 남아 있는데, 보이는 현실속에서는 답답함을 금할 수 없다.

성전이 다시 건축되는 것을 보면서, 마음이 기쁨과 예전의 슬픔이 있어 마음이 교차했던 유다백성들과 같이 그런 마음이 교차할까? 그런 마음이 교차되는 순간이 있기를 간절하게 소망해 본다.

What I want to apply today:

Pray

하나님, 제 마음을 다스려 주옵소서. 성령께서 도우셔서 제 마음을 위로하여 주옵소서. 저의 죄악을 용서하시고, 종용히 주를 따르며, 상황이 어떠 하던지 주님을 찬양하는 일을 그치지 않게 하옵소서. 저의 연약함을 도우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Philippians 4:1-9

QT Word: Philippians 4:1-9

1 Therefore, my beloved and longed-for brethren, my joy and crown, so stand fast in the Lord, beloved.
2 I implore Euodia and I implore Syntyche to be of the same mind in the Lord. 3 And I urge you also, true companion, help these women who labored with me in the gospel, with Clement also, and the rest of my fellow workers, whose names are in the Book of Life.
4 Rejoice in the Lord always. Again I will say, rejoice!
5 Let your gentleness be known to all men. The Lord is at hand.
6 Be anxious for nothing, but in everything by prayer and supplication, with thanksgiving, let your requests be made known to God; 7 and the peace of God, which surpasses all understanding, will guard your hearts and minds through Christ Jesus.
8 Finally, brethren, whatever things are true, whatever things are noble, whatever things are just, whatever things are pure, whatever things are lovely, whatever things are of good report, if there is any virtue and if there is anything praiseworthy—meditate on these things. 9 The things which you learned and received and heard and saw in me, these do, and the God of peace will be with you. (Philippians 4:1-9, New King James Version)

QT Bread: Conflict Resolution

What I’ve observed:

기뻐하고 기뻐하라라는 것. 그리고 나의 젠틀한 것을 모든 사람이 알게 하라는 것. 주께서 함께 하신다는 것. 아무것도 염려하지 말고, 감사함으로 겸손하게 기도하면서 나의 필요에 대해서 하나님께 아뢰라는 것. 그러면, 모든 것을 아시는 하나님의 평강이 그리스도 예수를 통하여 나의 마음과 생각을 지키실 것이라는 것.

What I am feeling:

What I want to apply for your life today:

Pray

(시간이 없어서 끝까지 QT하지 못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