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스기야를 묵상하며…

히스기야를 묵상하며,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

아시리아 왕인 Sennacherib은 정말 하나님을 모독하는 발언을 서슴없이 한다. 그가 보기에는 유다민족이 믿는 하나님이나, 다른 나라의 신이나 별 다를 것 없는 힘 없고, 보이지 않는 신일 뿐이었다.

그는 이집트를 비웃고, 신에 의지하는 유다민족을 비웃으며, 오히려 니네 신이 나보고 너희를 공격하라고 했다고 하면서 웃으면서 얘기한다. Hamath, Arpad에 있던 신이 뭘 그들을 도왔는지 보라고 얘기한다. Sepharvaim, Hena, Ivvash의 신들이 뭘 했는지 묻는다. 심지어 Samaria의 신은 어디서 뭘 했는지 묻는다. 모든 신을 격파한 Assyria 의 군대에 보잘 것 없는 유대나라의 신이 뭘 어떻게 하겠느냐고 웃으면서 얘기한다. 그냥 자폭하고 투항하라라고 얘기하고, 맘만 먹으면 안줌도 안되는 것들이 웃기고 있다고 비웃고 있다.

뭐가 그렇게 네가 잘났길래, 뭐가 다른 신과 그렇게 다르기에, 그렇게 그 신을 믿고 있냐고 웃고 있다.

보이는 것만 본다면, 그 거대한 Assyria의 군대 장관이나 왕이 얘기하는 것이 너무나 맞는 얘기일 수도 있다. 모든 나라들이 Assyria의 크고 강한 군대 앞에서 다 쓰러져 갔다. 유다의 땅은 작고, 군대도 볼품이 없다. 하나님을 의지한다고 고백을 하지만, 정말 하나님이 뭘 할 수 있을까 하는 의심이 든다.

지금의 세상도 다름이 없다.

하나님을 믿는 것이 어리숙해보이고, 순진하게 보인다. 세상은 교활한 정치가들과 힘 있고, 강한 자들에 의해 움직이고 있는 것 같다. 약한 크리스챤들이 뭘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옳은 것을 외치는 것이 우스워 보인다.

세상뿐일까, 교회도 그렇다. 옳은 소리를 내는 사람은 순진한 사람이다. 뭘 모르고 얘기하는 것 같다. 한마디로 세상 모르는 순박한 소리일 뿐이다.

그 사람이 판단을 잘못하여, 아, 그래, 내가 멍청했어. 이런걸 의지하다니… 세상은 강한 자에 의해 돌아가는 거야..하면서, 세상을 의지 한다면, 그가 믿고 있다는 하나님은 그를 버릴 것이다. 그는 그가 비웃고 있던 사람들에 의해 망하거나, 아니면, 하나님께서 그를 내버릴실지도 모른다.

히스기야는, 하나님을 절실하게 찾았다. 회개하고, 하나님 앞에 무릎을 꿇고,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묻고 있다. 그리고,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며, 그대로 따른다.

오늘 본문인 2 Kings 19:29-37은 그 결론을 보여준다. Assyria는 대패했고, 활 하나도 유다민족게 쏘지 못하고 본국으로 되돌아 갔으며, 하나님을 자신 만만하게 모욕했던 Sennacherib은 그 두 아들에게 칼에 맞아 죽었다.

이것은 하나님을 믿는 사람을 무조건 보호하신다는 말씀을 보여주시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 어떻게 “행동”할때 하나님께서 함께 하시던지, 내치시던지를 보여 주고 계신 것이다.

믿는 다는 것은 말로 하는 것이 아니라, 말로 전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믿는데로 “행동”을 할때에 하나님이 역사하시는 것 같다.

멋진 다윗

사무엘하 15:24-26

24 보라 사독과 그와 함께 한 모든 레위 사람도 하나님의 언약궤를 메어다가 하나님의 궤를 내려놓고 아비아달도 올라와서 모든 백성이 성에서 나오기를 기다리도다. 25 왕이 사독에게 이르되 보라 하나님의 궤를 성읍으로 도로 메어 가라 만일 내가 여호와 앞에서 은혜를 입으면 도로 나를 인도하사 내게 그 궤와 그 계신 데를 보이시리라. 26 그러나 그가 이와 같이 말씀하시기를 내가 너를 기뻐하지 아니한다 하시면 종이 여기 있사오니 선히 여기시는 대로 내게 행하시옵소서 하리라

2 Samuel 15:24-26

24 Zadok and all the Levites also came along, carrying the Ark of the Covenant of God. They set down the Ark of God, and Abiathar offered sacrifices until everyone had passed out of the city. 25 Then the king instructed Zadok to take the Ark of God back into the city. “If the Lord sees fit,” David said, “he will bring me back to see the Ark and the Tabernacle again. 26 But if he is through with me, then let him do what seems best to him.”

전기철 목사님 성경 강의를 듣다가 위의 말씀을 보고 멋진 다윗의 모습이 있어 메모한다.

배경은 이렇다. 다윗이 아들 압살롬에게 배신당하고, 모든 것을 빼앗기는 순간에 도망을 가는 비참한 입장에 처하게 된다. 이때, 사독이 여호와의 궤를 들고 다윗과 함께 가려고 하는데, 다윗은 이를 만류하고, 다시 여호와의 궤를 되돌려 보내면서 이렇게 얘기한다.

“만일 하나님께서 보시기에 나를 다시 회복시키실 것이면, 이 궤가 있는 예루살렘으로 나는 다시 돌아 올 것이고, 그러하지 않는다면, 하나님이 가장 선하게 생각하시는데로 그의 뜻 가운데 행하게 하라.”

멋진 모습이 이것이다.

그는 하나님을 자기가 마음데로 하려고 하지 않는다. 뜻데로 되지 않고, 일이 되지 않는다고 해서 불평이나 원망을 하지 않는다. 전적으로 하나님께 맡기고, 일이 되던지 그러하지 않던지, 그분의 주권에 자기의 삶 자체를 맡긴다. 사울이 여호와의 궤만 있으면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으로 여호와의 궤를 들고 나가다가 전쟁에서 패하고 죽임까지 당했던것과 상당히 비교가 된다.

믿음은 100% 하나님이 주시는 것

QT Word: 2 Kings 6:8-17

   
8 Now the king of Syria was making war against Israel; and he consulted with his servants, saying, “My camp will be in such and such a place.” 9 And the man of God sent to the king of Israel, saying, “Beware that you do not pass this place, for the Syrians are coming down there.” 10 Then the king of Israel sent someone to the place of which the man of God had told him. Thus he warned him, and he was watchful there, not just once or twice.
11 Therefore the heart of the king of Syria was greatly troubled by this thing; and he called his servants and said to them, “Will you not show me which of us is for the king of Israel?”
12 And one of his servants said, “None, my lord, O king; but Elisha, the prophet who is in Israel, tells the king of Israel the words that you speak in your bedroom.”
13 So he said, “Go and see where he is, that I may send and get him.”
And it was told him, saying, “Surely he is in Dothan.”
14 Therefore he sent horses and chariots and a great army there, and they came by night and surrounded the city. 15 And when the servant of the man of God arose early and went out, there was an army, surrounding the city with horses and chariots. And his servant said to him, “Alas, my master! What shall we do?”
16 So he answered, “Do not fear, for those who are with us are more than those who are with them.” 17 And Elisha prayed, and said, “LORD, I pray, open his eyes that he may see.” Then the LORD opened the eyes of the young man, and he saw. And behold, the mountain was full of horses and chariots of fire all around Elisha. (2 Kings 6:8-17, New King James Version)

QT Bread: The Armies Of God

What I am thinking:

Elisha의 믿음이 부러울 뿐이다. 최근에 느끼는 것인데, 믿음은 나의 의지나 내가 그냥 확고하게 반복되어서 이렇게 될거야, 이렇게 될거야 하는 것이라고 굳게 생각하는 그런것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믿음이라는 것은 정말 하나도 나의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믿음은 100% 하나님이 주시는 것이고, 나는 그것을 자동으로 확신하게 된다. Elisha의 믿음은 하나님이 주신 것이다. 그 믿음을 받은 Elisha가 부럽고, 그런 믿음을 위해 하나님께 기도해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

What I want to apply today:

최선을 다하는 것. 회사생활과 나의 개인적인 생활 모두.
– 회사생활에서는 MMC에 관하여 Driver를 자세하게 보자.
– 개인적인 생활에서는 인터뷰준비와 기타 Linux관련한 지식을 하나하나 쌓자. 계획대로 가자.

Pray

주여, 믿음이 100% 하나님께서 온다는 사실을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주여, 저에게 믿음을 주시옵소서. 띠끌같은 믿음이라도, 주여 주님께서 주실때에, 그 믿음으로 이 산을 저산으로 옮길 수 있다는 예수님의 말씀을 믿습니다. 주여, 믿음을 허락하여 주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믿음으로 구원을 얻는다는 것

(이 글은 2010년 1월 중순즈음에 기록했던 글인데, 최근 잠시 시간이 되어 정리하여 올립니다.)

이 글은 샌디에고 한빛교회에서 한국의 사랑의 교회 전 목사님이신 옥한음 목사님께서 만드신 제자훈련교제를 가지고 제자훈련을 하는 중에 구원의 문제에 대해서 일반 성도의 수준으로 기독교에서 말하고 있는 “믿음으로 구원을 얻는 다는 것”의 주제에 대해서 기록하고자 합니다.

우선 믿음으로 구원을 얻는 다는 것의 주체에 대해서 확연하게 짚고 넘어가야 합니다. 믿음으로 구원을 얻는 다는 것은 자칫 잘못하면, “내”가 믿음으로 구원을 얻을 수 있는 것으로 오해하기 쉽습니다. 그러나, 기독교에서 말하고 있는 구원의 핵심은 그 주체가 반드시 “하나님”이 보내신 “성령”을 통해 “예수 그리스도”를 믿게 하는데 있습니다.

즉, 그 어떤 개인의 행위로도 구원과 연관 지을 수 없습니다. 구원은 전적으로 하나님의 소관이지 인간 스스로가 어떤 행위를 통해서 구원을 얻을 수 없습니다. 이것은 다시 말해, 구원의 주체는 하나님이라는 말이며, 더 나아가서는 예정론의 근거가 됩니다.

따라서, “너 예수 안믿으면 천국 못가” 라고 얘기하는 것은 잘못된 오해를 일으킬 수 있는 말일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사람은 예수님을 의지적으로 절대로 믿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물론, 예수님을 믿게 되어야만 구원을 받고 천국에 가므로, 아주 틀린말은 아닐 수 있습니다.)

성령께서 마음을 여시고, 예수님께서 들어오시고 나서부터 시작입니다. 그 후에, 자신이 죄인 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되고, 회개하고, 예수 그리스도를 나의 구주, 나의 하나님으로 인정하게 되고,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게 되는 삶을 살게 되는 것입니다. 그 은혜가 없으면, 자신이 무슨 죄인인지 하나님앞에서 어떤 존재인지 전혀 깨닫지 못합니다.

그러므로, 이 “처음 믿음”으로 “구원”에 이르게 되는 것은 결코 내가 믿고자 하는 열의는 0%, 즉, 하나도 없으며, 이 “믿음”은 전적으로 하나님의 선물입니다. 그래서 누구도 자신의 구원에 대해서 자랑 할 수 없습니다. 즉, 내가 누구 보다 더 나아서 받은게 아니기 때문이고, 내가 다른 사람보다 인격이 낫기 때문에 구원을 받은게 아니며, 내가 누구 보다 조금 더 머리가 좋아서도 아니며, 내가 누구 보다 조금이라도 착한점이 있기때문에 구원을 받은 것이 “결단코”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성경에서 믿음은 이 “처음믿음”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구원을 위한 “처음 믿음”은 나의 행위나, 나의 의지가 전혀 없지만, 구원 이후에 살아가는 삶에 있어서의 “믿음”은 나의 행위의 의지가 들어갑니다.

다시말해서, “믿음 생활 잘 하세요.”라고 하는 것은, 구원의 믿음을 얘기하는 것이 아니라, 구원 이후의 믿음생활에 대해서 잘 하라는 말입니다. 즉, 성경을 통해서 하나님께서 하시는 말씀데로 하나님을 믿으며 살아가는 것을 의미합니다. 여기에는 나의 의지가 들어갑니다. 나의 수고가 필요합니다. 땀흘리는 노력이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노력의 믿음에 따라서, 천국에서의 상급, 이 땅에서의 상급이 분명하게 주어집니다.

(신학적인 용어로는 “처음 믿음”을 “칭의”라고 하며, 구원이후의 믿음에 대해서는 “성화”의 과정이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 두번째 믿음에 대해서 많은 크리스챤들이 소흘히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성경에 많은 부분 이 두 믿음에 대해서 수 없이 많이 강조하고 있지만, 어떤 크리스챤은 한쪽으로 치우친 것만 강조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물론, 특별하게 사명을 받은 사역자라고 한다면 다르겠지만, 일반 성도가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는 것은 크리스챤의 축복된 삶을 그대로 방치하는 죄를 범하는 것과 다름이 없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누가 보지 않는 곳에서의 최소한의 신앙의 양심을 가지고 살아 가는 믿음의 생활이 우리에게는 필요한 듯 싶습니다. 비록 이름이 없이 사는 평신도라 할 지라도 말입니다. 이런 믿음의 생활을 잘 하다가 꼬꾸라지는 크리스챤들을 많이 봅니다. 특별히 사역자들에게 다가가는 그런 유혹에 그냥 넘어가는 것들을 종종 봅니다. 돈에 대해서, 그리고 성에 대해서, 권력에 대해서, 신앙의 양심과 기본으로 살다가 많은 부분에서 넘어지는 사역자도 봅니다. 그리고 그런 사역자들의 실패를 사탄의 공격이라고 어떤 기독교인은 얘기하기도 하지만, 그것이 사탄의 공격과 유혹인 것은 맞겠지만, 그것을 이길 수 있도록 늘 노력하고 하나님께 촛점을 두어야 하는 삶을 매일매일 주의깊게 살아가야 하는 연습이 부족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 분들을 정죄하고자 하는 것이 아닙니다. 하고 싶은 말은 우리가 매일 매일을 믿음의 정진을 위해 연습하고 살아야 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가를 강조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누가 보지 않는 새벽에 교통신호를 무시한다던가, 영화나 드라마를 정당한 루트가 아니고 불법으로 카피를 한다던가, 한국의 직장생활에서 결혼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상사가 룸싸롱에 데려갈때, 비록 와이프가 보고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일을 핑계로 가는 것을 인정한다던가의 등등이 있습니다.

저는 미국에 와서 한 백인 친구에게 받은 실천적 삶에 대한 귀한 교훈이 하나 있었습니다. 그 백인은 미국인은 아니었고 캐나다인으로써 일 관계로 멕시코에 일본인 친구와 함께 출장을 간적이 있었습니다. 하루 일과를 끝내고, 숙소로 돌아가려던 중에, 일본인 친구 (그의 역할이 거의 영업과 비슷한 역할이었습니다.)가 멕시코로 왔으니 쉬는 김에 클럽 (멕시코에서의 클럽은 스트립쇼와 함께 잘못하면 성관계까지 갈 수 있는 곳입니다.)에 가자고 그 캐나다인과 저와 다른 미국인과 함께 꼬득였습니다. 보통 제가 알고 있는 한국사람의 특성은 출장이나 출장이 아니더라도 서울에서 룸싸롱등을 가는 것이 비지니스하는 사람들의 일반적인 문화였습니다. 아마 일본의 문화도 비슷했던 모양입니다. 꼭 문화가 아니더라도, 남자들이라면, 그런 문화에 길들여져 있고, 한번쯤 눈감고 갈만한 그런 상황이었습니다. 크리스챤인 저는 보통은 그런 상황에서 드러내지 않고 (즉 분위기 깨지 않고), 그냥 그런 곳에 가기는 하지만, 여자들과 살을 섞지만 않고 내 자신을 지키다가 돌아오는 것이 최선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캐나다인은 달랐습니다. 자신의 손에 낀 반지를 그 일본인에게 똑똑히 보여 주며서, 나는 결혼 했다. 결혼의 신성한 서약이 있는데, 나는 그런 곳에 결코 갈 수 없고, 불편하다. 라고 얘기하면서 소위 말하는 분위기를 깨었습니다. 그리고 결국 그 모임을 구성하려던 그 일본인만 혼자 가고 우리 나머지는 그냥 숙소로 돌아 왔었습니다. 그러면서 저는 그 캐나다인이 기독교인인지 아닌지는 확인 할 수 없었지만, 크리스챤이라고 했던 나의 모습이 얼마나 부끄러운가, 그리고 그 친구가 준 교훈이 얼마나 소중한가를 배웠습니다.

자신에게 돌아 올 수 있는 불이익이나 손해를 계산하기에 앞서서, 바른 말을 하고, 정직한 삶의 실천이 사실은 현대의 그리스도인, 특별히 한국 크리스챤들에게 더욱 필요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그것은 자신의 영적인 건강함 뿐 아니라, 공동체인 교회와 사회를 건강하게 하는 일이라고 분명히 믿습니다.

믿음과 죄

QT Word: Hebrews 11:24-34

24 By faith Moses, when he became of age, refused to be called the son of Pharaoh’s daughter, 25 choosing rather to suffer affliction with the people of God than to enjoy the passing pleasures of sin, 26 esteeming the reproach of Christ greater riches than the treasures in Egypt; for he looked to the reward.
27 By faith he forsook Egypt, not fearing the wrath of the king; for he endured as seeing Him who is invisible. 28 By faith he kept the Passover and the sprinkling of blood, lest he who destroyed the firstborn should touch them.
29 By faith they passed through the Red Sea as by dry land, whereas the Egyptians, attempting to do so, were drowned.
30 By faith the walls of Jericho fell down after they were encircled for seven days. 31 By faith the harlot Rahab did not perish with those who did not believe, when she had received the spies with peace.
32 And what more shall I say? For the time would fail me to tell of Gideon and Barak and Samson and Jephthah, also of David and Samuel and the prophets: 33 who through faith subdued kingdoms, worked righteousness, obtained promises, stopped the mouths of lions, 34 quenched the violence of fire, escaped the edge of the sword, out of weakness were made strong, became valiant in battle, turned to flight the armies of the aliens. (Hebrews 11:24-34, New King James Version)

QT Bread: Defining Failure

What I am thinking:

믿음의 사람들인 모세, 다윗, 아브라함, 라합, 기드온, 삼손등의 모든 사람들이 인생에 있어 항상 성공만 했거나 항상 믿음을 지킨 것은 아니었다. 그들도 때때로 죄를 지었으며, 하나님앞에 범죄함이 있었다. 그러나, 그들은 하나님께 자복하여 엎드려 죄를 고백하고, 하나님께 나아왔으며, 그들은 믿음으로 어려운 역경들을 헤쳐나갔다.

나 역시 가장 큰 죄인이며, 이루 말할 수 없는 죄로 인해, 하나님과 가족들에게 죄를 지을 수 밖에 없었던 존재였다. 그러나, 내가 회개할때에, 믿음의 선진들이 하나님께 회개할때에, 그의 자비는 긍휼하시고, 무궁하셔서 용서하시고, 믿음으로 어려움을 이길때에 상주시는 이시다.

이번 Layoff로 인해 어려움을 겪게 되었고, 그러나 나는 하나님께 죄를 자백하고 힘겹게 그 싸움을 할 수 있던듯 싶다. 참 힘든 시기였으나, 믿음으로 하나님께 나아갈때에, 하나님께서 함께 하심을 보았다.

믿음으로 나아갈때는 반드시, 죄를 자백하고, 하나님께 겸손한 마음으로, 그러나 자신있게 믿음으로 나아가야 할 듯 싶다.

What I want to apply today:

1. 믿음으로 짐을 싸자.
2. 믿음으로 책을 읽자.
3. 믿음으로 기도하자.

Pray

주여, 믿음이 없었던 저를 용서하옵소서. 또한 저의 악한 마음을 용서하옵소서. 저의 죄를 눈과 같이 깨끗하게 하시고, 하나님을 향한 믿음으로 순종하여 앞으로 전진하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