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T 중의 노트 (고린도후서 5:1-10)

2 Corinthians 5:1-10 (고린도후서 5:1-10)

먼저 내가 확신해야 하는 것은, 내 안에 정말 성령님이 계신것인가 확인하는 것이다. 어떻게 확인해야 할까. 지난주에도 새벽예배때 기도했다. 성령님을 주시라고, 혹은 성령님의 능력이 나타나게 해달라고… 그리고나서, 가정을 위해 기도하는데, 성은이가 건강하고, 다은이와 와이프를 생각하는데, 갑자기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 성령님이 마음을 터치하신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혹은, 내가 성령님을 너무나 그동안 근심시킨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냥 생각하는데, 감사만 한것이다. 성은이가 건강한것이 그냥 너무 감사해서 감격의 눈물이 나오지 않을 수 없었던것 같다. 그리고, 이 커다란 죄인이 무엇이길래, 산호세까지 와서 밥을 먹고 살 수 있게 하신것 뿐아니라, 여러가지 물질적, 경제적으로 살 수 있도록 배려하고 계신 것일까 생각하는데, 기도중에 눈물이 쏟아지는것을 주체하기 어려웠다.

성령을 주신 하나님을 믿는 믿음으로, 심판때에 각 사람에 대해서 선한일과 악한일에 대해서 하나님 보좌 앞에 선다고 한다. 성령을 주시는것은 하나님이시며, 내가 그 증거 찾는데 시간과 노력을 많이 쏟을 이유는 없을 듯 하다. 내가 해야 할일은 믿음안에서 하나님을 기쁘시게할 칭찬 받을 만한 선한일에 집중하여 내 인생에 행하는 것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러면, 나중에 하나님보좌 앞에서 심판대에 섰을때, 하나님이 평가 하시겠지. 그 분은 정직하시고, 명확하시며, 모든것을 알고 계시기에, 그 분이 하시는 칭찬의 말을 듣고 싶다.

칭찬의 말을 듣고 싶어 선한 행동을 한다….이것이 과연 괜찮은 일일까? 칭찬받기 위해 선한일을 한다면, 그 선한일이 과연 정말 선한 일일까? 하는 생각이 예전에는 있었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그 생각은 사탄이 나에게 선한일을 하지 못하게 하는데 있다는것을 발견했다. 지난주 새벽예배때의 장성우 목사님이 선택하신 본문인 마태복음 25:14-30에 보면, 한달란트를 받은 사람이 하는 변명을 보면, 주인에 대해서 자신의 잣대대로 평가하고 결론지으면서, 자신은 정작 아무일도 하고 있지 않다가, 나중에 주인에게 혼나고 있는 장면이 있다. 악하고 게으른 것은 그점이다. 주인에 대해서 자신이 평가하고 자신의 마음대로 결정을 하지만, 실제 결과는 아무것도 없는것이다. 아무 열매를 맺지 못하는 삶인것이다. 그 삶을 하나님은 좋아하시지 않으시며 칭찬하시지 않는 것이다.

생각에는 세가지 뿌리가 있다고 한다. 하나는 나의 생각, 하나는 사탄이 주는 생각, 하나는 하나님이 주는 생각이 있다. 내 마음에 들은 생각이라고 다 나의 생각은 아니다. 사탄이 가롯유다에게 예수를 팔 생각을 넣었다고 했고, 그는 그것이 자신의 생각인줄 알고 그렇게 행했다. 생각이 어디서 왔는지 알려면, 하나님의 말씀으로 구별해야 한다. 히브리서 4:12에,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있어 혼과 영혼과 골수를 찔러 쪼개며, 마음의 생각과 뜻을 판단한다고 되어 있다. (유기성 목사님의 설교에서…)

하나님 앞에서 선한일을 자신있게 해야 할 것이다.

성경을 해석하는 올바른 방법

QT Word: 2 Peter 1:16-21

16 For we did not follow cunningly devised fables when we made known to you the power and coming of our Lord Jesus Christ, but were eyewitnesses of His majesty. 17 For He received from God the Father honor and glory when such a voice came to Him from the Excellent Glory: “This is My beloved Son, in whom I am well pleased.” 18 And we heard this voice which came from heaven when we were with Him on the holy mountain.
19 And so we have the prophetic word confirmed, which you do well to heed as a light that shines in a dark place, until the day dawns and the morning star rises in your hearts; 20 knowing this first, that no prophecy of Scripture is of any private interpretation, 21 for prophecy never came by the will of man, but holy men of God spoke as they were moved by the Holy Spirit. (2 Peter 1:16-21, New King James Version)

QT Bread: Imagine That!

What I am thinking:

이 선지자의 예언의 말씀, 하나님의 성경의 말씀은 개인이 해석하는 것이 아니라, 성령의 감동을 받은 많은 사람들이 해석하여 알려주는 것이다. 마지막 성경을 보면, holy men of God 이라고 복수가 되어 있고, 비교하는 말은 the will of man 이라는 단수가 되어 있다. 즉, 개인이 그냥 마음대로 해석하여 알리는 것이 아니라, 성령의 감동을 받은 수 많은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이야기 하여야 그 해석에 더 믿음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또 하나는 이 베드로는 친히 자기가 본 것을 그대로 전하고 있으며, 자신이 확증한 것들을 전하고 있다. 베드로에 대해서는 이미 베드로가 쓰지 않은 4복음서에서 종종 그가 어떻게 예수님의 제자가 되었고, 제자가 된 후에도 어떻게 예수님과 동행했으며, 예수님이 십자가에 달리실때에 어떻게 그가 배신했다가 부활하시고 다시 만날때에 베드로에게 친히 다가 오셨던 예수님에 대해서 우리는 알 수 있다. 그러므로, 베드로가 자신이 성령을 받아 그 사실을 말함에 있어서 어느 정도 신뢰 할 수 있는 것이다.

요즘 인터넷에 보면, 사람들이 자기 방식대로 이렇고 저렇고를 떠들지만, 성령의 감동을 받은 수 많은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이야기 하고 있는 부분을 부정하는 모습이 많이 있다. 이것은 거짓이며, 이단이다. 나 역시도 가끔 마음속에 엉뚱하게 해석을 하려는 모습도 종종 보인다. 그 해석을 그래서 항상 목사님이나 성경주석, 그리고 이미 성령의 감동을 받아서 해석하신 수 많은 사람들의 해석과 함께 같이 나아가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고서는 잘못된 해석으로 하나님에 대한 시각이 흐려질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하나님이 주신 핵심의 말씀을 잘 깨달아 그것을 깨달아 나아가도록 하자.

What I want to apply today:

  1. 주어진 일에 대해서 다시 오늘 점검하면서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나아가자.

Pray

주여, 감사합니다. 하나님께서 귀한 말씀을 주셔서, 내 임의로 성경을 해석하게 하시지 않으시고, 말씀을 통해, 성령의 감동을 준 많은 사람들을 통하여 알려주심을 감사합니다. 주님, 제가 회사 생활을 할 때에도 혼자 하지 않게 하시고, 많은 사람들의 도움을 잘 받고 잘 이해할 수 있게 하옵소서. 오늘 하루를 주님께서 함께 하여 주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Ephesians 6:10-18: 싸울 준비를 하라

QT Word: Ephesians 6:10-18

10 Finally, my brethren, be strong in the Lord and in the power of His might. 11 Put on the whole armor of God, that you may be able to stand against the wiles of the devil. 12 For we do not wrestle against flesh and blood, but against principalities, against powers, against the rulers of the darkness of this age, against spiritual hosts of wickedness in the heavenly places. 13 Therefore take up the whole armor of God, that you may be able to withstand in the evil day, and having done all, to stand.
14 Stand therefore, having girded your waist with truth, having put on the breastplate of righteousness, 15 and having shod your feet with the preparation of the gospel of peace; 16 above all, taking the shield of faith with which you will be able to quench all the fiery darts of the wicked one. 17 And take the helmet of salvation, and the sword of the Spirit, which is the word of God; 18 praying always with all prayer and supplication in the Spirit, being watchful to this end with all perseverance and supplication for all the saints— (Ephesians 6:10-18, New King James Version)

QT Bread: He Doesn’t Stand A Chance

What I’ve observed:

주님안에서 강하고, 그의 강력한 힘안에 힘을 얻어야 한다. 하나님의 갑옷을 입어서 사탄의 간교한 계략에 맞설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우리는 살과 피에 대해서 싸우는 것이 아니라 Principalities (?)에 대해서, 권력에 대해서, 이 세상의 어둠의 지도자들을 향해서, 그리고 하늘에 있는 악한 영의 주인들에 대해서 싸우는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갑옷을 가지고, 이 악한날에 싸울수 있도록 해야 하며, 그 앞에 설 수 있게 해야 한다.

그곳에서서, 진리의 허리띠를 띄고, 의의 가슴방패를 입으며, 평화의 복음의 준비로 신발을 신어야 한다. 그 모든 것 위에 믿음의 방패로 어떤 사탄의 화살도 물릴칠수 있도록 하며, 구원의 헬멧을 쓰고, 하나님의 말씀인 성령의 검을 가져야 한다. 항상 성령의 기도와 간구로 기도하며, 모든 성자들을 위하여 인내와 간구로 이것의 끝나는 것을 지켜보아야 한다.

What I am feeling:

What I want to apply today:

Pray

주님 감사합니다. 제가 늘 싸울 준비의 준비된 사람으로 살게 하여 주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1 Corinthians 2

QT Word: 1 Corinthians 2

QT Bread: Distortion

What you’ve observed:

오늘의말씀에서는 두가지가 비교가 되고 있다. 첫째는 사람의 지혜로 판단하는 사람. 둘째는 바울이 고린도사람들에게 얘기하고, 초대교회 사람들과 예수 그리스도의 사람들이 판단하는 성령의 지혜로 판단하는 사람이다.

이 두 사람들을 비교하면서, 사람의 지혜로 판단하는 사람의 경우는 하나님을 발견 할 수 없다고 얘기한다. 만일 알았더라면, 예수 그리스도를 십자가에 못밖지 않았을 것이라고 한다. 성령의 지혜로 판단하는 사람은 하나님을 알고, 발견하며 바울은 성령의 지혜로 고린도인들에게 말하고 있음을 분명히 하고 있다.

분명히 바울은 그리스도의 마음을 가졌다고 말하고 있고, 그 성령의 마음으로 고린도인들에게 가르치고 있다고 강조 하고 있다.

사람의 지혜와 성령의 지혜, 이것은 그렇다면 어떤 점에서 다른 것일까? 결과론적으로는 그리스도를 알아보느냐, 그렇지 않느냐로 구별이 된다. 결국은 그렇다면 이것은 하나님의 뜻을 분별할 수 있느냐 없느냐로 구별될 수 있을 것 같다.

그렇다면, 어떻게 어떤 사람이 사람의 지혜로 말하는 것인지, 성령의 지혜로 말하는 것인지 알 수 있을까? 아마도 그것은 중재자 (Mediator) 이신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서 어떻게 아는가가 중요한 하나의 기준이 될 것 이다.

다시, 나는 어떤 사람일까? 사람의 지혜가 있는 사람인가, 성령의 지혜가 있는 사람인가? 나는 성령을 가진 사람인가?

What you are feeling:

쉽지는 않은 일인 듯 싶다. 아니, 불가능한 일이다. 만일에 성령께서 나에게 오시지 않는다면 말이다.

하나님께 간구해야 할 일은 내가 성령의 인도를 지속적으로 받을 수 있도록 기도해야 하는 것이다. 그리고, 사실 나 역시도 성령님의 음성에 대해서도 알 수 있다. 성령의 음성과 그 가르침으로 내가 순종하면서 살아야 하는 것이 내 인생에 있어 무척 중요하다.

어제 말씀에서도 있었듯이, 지혜로운 사람으로 살아야만 한다.

What you want to apply for your life today:

  1. 성경 읽기 Table을 작성하고, 차분하게 읽기 시작하자.
  2. 제자훈련 숙제하나인 독후감을 쓰자

Pray

주님, 성령의 가르침을 지속적으로 주시옵소서. 그리하여 나의 자식에게 가르칠때, 성령의 가르침으로 가르치게 하옵소서. 주변사람들에게 말을할때에도 성령의 가르침으로 가르치게 하옵소서. 성령의 지혜가 있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