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진 다윗

사무엘하 15:24-26

24 보라 사독과 그와 함께 한 모든 레위 사람도 하나님의 언약궤를 메어다가 하나님의 궤를 내려놓고 아비아달도 올라와서 모든 백성이 성에서 나오기를 기다리도다. 25 왕이 사독에게 이르되 보라 하나님의 궤를 성읍으로 도로 메어 가라 만일 내가 여호와 앞에서 은혜를 입으면 도로 나를 인도하사 내게 그 궤와 그 계신 데를 보이시리라. 26 그러나 그가 이와 같이 말씀하시기를 내가 너를 기뻐하지 아니한다 하시면 종이 여기 있사오니 선히 여기시는 대로 내게 행하시옵소서 하리라

2 Samuel 15:24-26

24 Zadok and all the Levites also came along, carrying the Ark of the Covenant of God. They set down the Ark of God, and Abiathar offered sacrifices until everyone had passed out of the city. 25 Then the king instructed Zadok to take the Ark of God back into the city. “If the Lord sees fit,” David said, “he will bring me back to see the Ark and the Tabernacle again. 26 But if he is through with me, then let him do what seems best to him.”

전기철 목사님 성경 강의를 듣다가 위의 말씀을 보고 멋진 다윗의 모습이 있어 메모한다.

배경은 이렇다. 다윗이 아들 압살롬에게 배신당하고, 모든 것을 빼앗기는 순간에 도망을 가는 비참한 입장에 처하게 된다. 이때, 사독이 여호와의 궤를 들고 다윗과 함께 가려고 하는데, 다윗은 이를 만류하고, 다시 여호와의 궤를 되돌려 보내면서 이렇게 얘기한다.

“만일 하나님께서 보시기에 나를 다시 회복시키실 것이면, 이 궤가 있는 예루살렘으로 나는 다시 돌아 올 것이고, 그러하지 않는다면, 하나님이 가장 선하게 생각하시는데로 그의 뜻 가운데 행하게 하라.”

멋진 모습이 이것이다.

그는 하나님을 자기가 마음데로 하려고 하지 않는다. 뜻데로 되지 않고, 일이 되지 않는다고 해서 불평이나 원망을 하지 않는다. 전적으로 하나님께 맡기고, 일이 되던지 그러하지 않던지, 그분의 주권에 자기의 삶 자체를 맡긴다. 사울이 여호와의 궤만 있으면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으로 여호와의 궤를 들고 나가다가 전쟁에서 패하고 죽임까지 당했던것과 상당히 비교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