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hn 11:32-44: 겸손에 관하여

QT Word: John 11:32-44

32 Then, when Mary came where Jesus was, and saw Him, she fell down at His feet, saying to Him, “Lord, if You had been here, my brother would not have died.”
33 Therefore, when Jesus saw her weeping, and the Jews who came with her weeping, He groaned in the spirit and was troubled. 34 And He said, “Where have you laid him?”
They said to Him, “Lord, come and see.”
35 Jesus wept. 36 Then the Jews said, “See how He loved him!”
37 And some of them said, “Could not this Man, who opened the eyes of the blind, also have kept this man from dying?”
38 Then Jesus, again groaning in Himself, came to the tomb. It was a cave, and a stone lay against it. 39 Jesus said, “Take away the stone.”
Martha, the sister of him who was dead, said to Him, “Lord, by this time there is a stench, for he has been dead four days.”
40 Jesus said to her, “Did I not say to you that if you would believe you would see the glory of God?” 41 Then they took away the stone from the place where the dead man was lying. And Jesus lifted up His eyes and said, “Father, I thank You that You have heard Me. 42 And I know that You always hear Me, but because of the people who are standing by I said this, that they may believe that You sent Me.” 43 Now when He had said these things, He cried with a loud voice, “Lazarus, come forth!” 44 And he who had died came out bound hand and foot with graveclothes, and his face was wrapped with a cloth. Jesus said to them, “Loose him, and let him go.” (John 11:32-44, New King James Version)

QT Bread: Sorry About The Tears

What I’ve observed:

마리아의 아쉬우면서 살짝 서운한듯이 예수님께 한마디, “만일 이곳에 있었더라면, 우리 오빠 (오빠인지 남동생인지는 잘 모르겠음.)가 죽지 않았을 거예요. 흑흑흑.”

그 모습을 보면서, 예수님도 같이 우셨다. 그리고 같이 슬퍼 했다. 그는 이미 죽음도 이기시고 살리시는 분임을 본인은 알고 있었지만, 그리고 예수님 수준의 믿음이 마리아가 없다는 것도 알고 있었지만, 마리아에게 이렇쿵 저렇쿵 하지 않으셨다. 그냥 같이 슬퍼 하셨고, 같이 아파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는 하나님께 감사하는 기도와 함께 죽은지 4일이 지난 Lazarus를 살리셨다.

What I am feeling:

이 말씀은 내가 기독교와 하나님께 대해서 깊게 생각해 보던 시절에 하나님께 향하게 할 수 있는 동기를 준 말씀이었다. 그것은 예수님의 기도였다. 미리 하나님께 감사하는 기도를 드리는 장면. 그리고 그대로 비슷하게 흉내만 낸 기도속에서 응답하시는 하나님에 대해 볼 수 있도록 죽어있던 내 영을 깨우셨던 일이 생각이 난다.

그러나, 오늘 다시 보니, 예수님은 하나님께, 그동안 하나님께서 자기의 기도를 들으신 것에 대해서 감사하고, 또 항상 하나님께서 자기의 말을 들으시는지에 대해서 확신을 가지셨다. 그리고, 일을 행하시기 전에 겸손한 마음으로, 또 하나님께 영광이 될 것에 대한 확신으로 Lazarus를 살리셨다. 그냥 기적이나 슈퍼파워를 남용하면서, 사람들의 마음을 훔친 것이 아니다. 항상 그의 사역에는 하나님께 촛점이 맞추어져 있고, 하나님의 뜻과 항상 부합이 되어 있던 것이다.

두가지가 오늘은 나에게 들어 온다. 첫째는 교만한 마음으로 사람에 대해서 이렇게 저렇게 판단하지 않는 예수님과, 둘째로 겸손하게 하나님께 기도하며, 오직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그의 사역이 촛점이 맞춰져 있었다는 사실이다.

What I want to apply for your life today:

  1.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내가 해야 할 오늘의 일에 집중하여 JIRA를 모두 Close 하고, 다음 Project에 대한 준비를 하자

Pray

주여, 저의 교만한 마음과 악의 길에서 있었던 저를 용서하옵시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하나님을 겸손하게 바라보며,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살 수 있도록 도와 주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