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분투 리눅스를 오늘 포기 한 이유.

2년정도 리눅스를 꾸준히 써왔었습니다. SUSE 리눅스부터 해서 UBUNTU까지 써왔는데, 오늘 다시 Windows XP로 복귀했습니다.

대부분의 이유는 현재 가지고 있는 DELL 700m과 UBUNTU 7.10 Gutsy와 맞지 않는 부분이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1. Shutdown시에 제대로 Shutdown 하지 않네요.
  2. Firefox에서 Mouse Gesture 의 반응속도가 무척 느립니다.
  3. 기타 다른 마우스의 속도가 매우 느리네요.
  4. 한글 폰트의 Clear Type이 많지도 않고, 많이 어색한 부분이 있네요.
  5. 영문 폰트라고 해도 크기가 좀 큰 느낌이 있구요. 섬세하게 조절이 조금 불편하군요.

이러한 이유로 다시 윈도우즈로 복귀했습니다. DELL 700m을 살때 깔아 주었던 Windows XP Home Edition으로 돌아갑니다.

반응속도와 마우스의 감각들이 아마도 Windows에 너무 익숙해져서인지 2년만에 돌아감에도 불구하고 익숙하네요. 하긴, 2년간 윈도우를 한번도 쓴것이 아니라, 회사에서는 계속 Windows를 써왔었으니까요. 그리 이상할 것도 없군요. 아무튼 친숙했던 Ubuntu의 세계에서 다시 Windows로 돌아온 느낌은 조금 씁쓸합니다. Free 로 쓸 수 있는 OS에 대해서 열광하고 완전히 빠져들었었는데, 반응속도때문에 다시 돌아오다니…. 그래도 소프트웨어가 없어서 돌아오는 이유는 아니어서 그나마 예전 (20세기)에 썼었던 Red Hat Linux 5.0, 6.0 시대보다는 나은 감은 있네요. 계속 Ubuntu가 발전하기를 바라구요. 8.04가 나오는 2008년 4월에 다시 Ubuntu를 사용할수도 있지 않을까 해봅니다만, 지금으로는 윈도우가 좋긴 하네요.

리눅스의 세계에서 현재 집중해야 할 일은

  1. 폰트의 미려함. 영문+한글 모두 요구됨
  2. User Interface들의 반응속도 개선
  3. 기타 Device들의 지원문제 (예: 스캐너)

정도가 있을 것 같습니다.

최근에는 많은 Device들을 지원하고, 대부분의 S/W들이 리눅스를 지원하고 있어서 쓰는데 불편함은 없었지만, 아무래도 위의 미세한 차이가 다시 윈도우로 돌아가게 하네요.

그래도 저는 여전히 리눅스 팬입니다. 다만, 삶의 효율적인 부분에서 저의 편리함을 쫓았을 뿐이라고 변명하고 싶네요.

인터넷의 떠돌아 다니는 이야기를 신뢰 할 수 없는 이유

문희준씨의 안티운동이 식어가는 것을 바라보면서, 그리고 숱한 인터넷에서 떠돌아 다니는 스팸들과 안티같은 사건들을 되돌아 보면서 내가 정말 느끼는 것은 인터넷에서 떠돌아 다니는 이야기가 줄 수 있는 신뢰성에 대한 생각이다.

한국에서의 인터넷의 문화를 만들고 있는 많은 사이트중에서 DC라는 곳이 있다. 내가 DC를 알게 된 것은 삼성전자에서 신입사원으로 일하고 있던 2000년으로 기억한다. 한 동료중의 한사람이 소개해준 그 사이트의 익살스러운 댓글과 문화는 92년부터 PC 통신을 사용했던 나에게는 또다른 재미를 주었다.

그 당시의 어느즈음인가에서 문희준씨에 대한 안티관련한 합성과 글들이 난무하는 내용을 DC에서 쉽사리 접할 수가 있었다. 나는 대중음악과는 거리가 다소 먼 환경에 있었기에, 그리고 문희준씨에 대해서 그다지 많은 관심을 기울였던 적이 없었기에 그냥 아무 생각 없이 보았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 머리속에 든 생각은, 아무리 안티들이 얘기하는 것이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그런 너무 도를 지나친 인신공격은 정말 역겹고 신물이 난다는 느낌이었다. 그런 와중에서 몇몇 네티즌들이 안티문희준관련 게시판에 너무하는 것 아니냐는 글을 올리면, 무슨 큰 죄나 짓는 사람처럼 몰아세우고 공격(소위 다구리?)을 내보내는 모습을 보아왔다. 소위 빠순이라고 그 네티즌을 놀리면서 말이다.

그렇게 몇년이 지났는지 모르겠다. 그리고 2005년에 문희준씨가 군대에 간다는 소식이 들리고, 점차 안티팬이 사라져 갔다는 소식이 들렸다가, 최근에 전역을 하고, 방송이나 기타 활동을 하더라도 안티팬은 이제 거의 사라졌다는 내용을 접하게 되었다. 오히려 이제는 그당시의 안티들과 적극적인 안티는 아니지만 구경꾼으로 있던 네티즌들이 한 두명씩 문희준씨에게 사과하는 모습들이 비쳐지고 있다.

이런류의 인터넷에서의 안티들은 문희준에만 국한 되는 것은 아니다. 그리고 연예인에게만 있는 것도 아니다. 종교쪽에도 있고, 정치에도 있으며, 다양한 부분에 많은 부분 걸쳐있다.

2007년을 장식한 괄목할만한 안티는 소망교회의 아프간 피납사건에 대한 안티와 디워를 둘러싼 안티와 팬들, 그리고 한국 대통령선거의 First Runner였던 이명박씨에 대한 안티가 있었던 듯 싶다.

모든 글을 읽어 본 것은 아니지만, 아프간 피납자들을 향한 안티나, 디워에 대한 의견 충돌이나 이명박씨에 대한 모든 이야기에 대한 인터넷에 떠돌아 다니는 이야기들은 대부분 과장되어 신뢰 할 수 없는 것이 대부분이다. 어떤 사람들이 이명박씨에 대해서 아주 잘 정리했다고 하는 글들을 읽어보면, 글에서 어떤 것은 맞는 이야기를 하는 것이 있고, 어떤 것은 있지도 않는 사실을 과장하는 일이 많이 있었다. 예를 들면, 이명박씨가 타이에서의 안마했던 일을 두고 공격을 하면서 여성비하, 혹은 성매매와 관련지어 공격하는 부분들이 있다. 그러나 그것은 전혀 그것과 관련이 없는 내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런 공격이 가능 한 것은 한국에서 안마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성매매 혹은 천한 일을 하는 사람이라는 인식이 있기때문이고, 그래서 인터넷에서 그런 공격을 가능하게 한다. 하지만, 다른 나라에서의 안마는 동네 미장원에 가서 머리깎고 오는 것 만큼, 혹은 식당에서 밥먹고 오는 것과 같이 아무일도 아닌 것이다(물론, 마사지를 위장한 비밀리의 매춘이 간혹 있기는 하지만). 거기서, 이명박씨가 어떤 말을 했는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안티들에게는 그냥 이명박씨가 무조건 밉고, 어떻게 해든 악감정을 실어 사람들을 현혹하고 싶은 것이다. 아프간 피납자를 향한 독설과 같은 안티들의 글들도 마찬가지이며, 디워에 대한 안티나 디워를 좋아하는 사람들의 과도한 반응은 대부분 그러하다. 이미 그들에게는 논리라는 것은 사라지고, 상대방을 미워하는 마음만이 존재하며, 그 마음 하나만으로 상대방의 무슨 행동, 어떤 말이나 사과도 그들에게는 들리지 않는 것이다. 오로지 그들에게 필터링된 정보만이 존재 할 뿐이다.

그런 글들을 보고 현혹되거나 동조하는 사람들의 대상은 그 글보다 덜한 정보를 얻고 있는 사람이거나 많이 배우지 못한 사람들의 경우가 많은 것 같다. 조금 냉철한 이성과 다른 사람을 존경할 줄 아는 마음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그런 글을 쓸 수도 없고, 그런 글에 동조 하지도 않는다. 어쩌면 사람들은 감성적이고 자극적인 부분에 더 많이 의존하는 약한 사람들이라는 약점을 몇몇의 안티들은 그것을 잘 활용하는 것 같다. 그러나, 결국에 가서는 그런 안티들은 결코 환영받지 못할 뿐더러, 항상 그 안티들은 실패하게 되어 있다. 왜냐하면, 이미 사람들은 충분히 똑똑하고, 그리고 인터넷에 의견을 제시하고 활동하는 사람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항상 오프라인에 존재하기 때문이다.

건전한 비판과 악의성 루머를 퍼뜨리는 사람과의 차이는 내용에 있어, 냉철한 논리, 그리고 다른 사람을 존경하는 내용, 그런것이 있는가에 대한 것으로 판단 할 수 있는 것 같다. 결국 타인을 네거티브하게 끌어 내리는 사람들의 마지막은 아무 힘이 없이 사라지는 것이고, 사회와 사람들에게 상처만이 남기고 갈 뿐이라는 것을 문희준씨의 경우를 두고 여러가지 생각하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