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보이지 않는 한국 분위기

오늘 연합뉴스에 “오일쇼크 현실화..경제 총체적 난국” 이라는 기사제목의 기사를 보았습니다. 내용은 한국의 상황의 전반적인 상황에 비상등이 들어 왔다는 내용입니다.

미국의 경기가 상당히 좋지 않습니다. 유가는 계속 하늘을 치솟고, 물가도 많이 올랐습니다. 그래서, 많은 경제인들과 정치인들이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민고민하고 있는 모습이 늘 뉴스에 비칩니다. 심지어 대통령 후보로 나오고 있는 오바마와 맥케인은 연일 자신들이 어떻게 이 어려운 경기속에서 슬기롭게 이겨나갈 것인지 작전을 짜며 연일 뉴스에 발표하고 있습니다.

오일에 모든 경제가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습니다. 미국과 유럽, 일본등의 선진국들은 이 문제의 해결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한국도 나름대로 고유가가 되었을 경우에 서민들의 생활을 보호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그 대책이라는 것을 들어보면 (고유가 비상조치 150불.170불 2단계로 추진) 유류세를 낮추고, 에너지 절약 운동을 펼치며, 유가환급금을 지급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런 조치가 과연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일시적인 방편은 될 수도 있겠지만, 근본적인 대책은 얼마나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아마도 근본적인 대책이라면, 대체 에너지 개발에 가장 큰 힘을 실어 주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것이 저의 생각입니다.

문제는 그러한 어려움에 대해서 대한민국 사람들이 얼마나 인지하고 있는가 하는 부분입니다. 보통은 인터넷 블로그와 토론방들을 보면서 어림잡아 그나마 컴퓨터로 의사소통을 하고 있는 사람들의 생각을 엿볼 수가 있는데요, 현재 나오는 이야기는 촛불집회와 이명박정부와의 대치사항이 주된 내용이 되고 있음을 볼 수 있습니다.

한국의 물가도 매우 높이에 상승했다는 얘기를 많이 듣습니다. 유가상승, 물가상승, 환율증가등으로 전체적인 경기의 흐름이 부정적인 방향으로 내려가고 있음을 직감합니다. 과연 이 어려운 난관을 어떻게 해결해 나갈 수 있을까요. 항상 어려움이 있을때 마다 한국사람들은 같이 힘을 모으고 해결해 왔습니다만, 그러한 부분들이 계속 지속 될 수 있을지는 점차 의문시 되어 가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정부와 국민들간의 의견일치가 너무 극명하게 다르게 대치한 상태인 데다가 그 해결하는 모습이 서로 전혀 보이지 않으며, 그 기간이 많이 길어져있고, 하필이면 그 기간이 전 세계가 경기침체로 가고 있는 시점이라는 것입니다.

아마 세계 경제가 좀 더 나아지면 한국 경제도 다시 살아나리라는 희망을 가질 수 밖에 없습니다. 현대는 어떤 나라 혼자서만 독주할 수 없는 세상이며, 서로서로 무역과 양보와 타협이라는 것으로 생존해야 하는 시스템입니다. 따라서, 세계경제가 살면, 한국 경제도 같이 맞물려 있기때문에 일어날 것입니다. 북한과 같이 고립된 나라는 세계경제의 흐름과 같이 따라갈 수 없는 것은 바로 그렇게 무역과 열린 마음들이 없는 것이 가장 큰 이유중의 하나가 될 것입니다.

지금 그렇게 한국의 상황이 좋아 보이지는 않지만, 이 위기를 어떻게 잘 극복하느냐가 또하나의 올해 숙제가 아닐까 합니다. 모두 잘 되어서 긍정적인 방향으로 모든 부분에서 해결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인터넷의 떠돌아 다니는 이야기를 신뢰 할 수 없는 이유

문희준씨의 안티운동이 식어가는 것을 바라보면서, 그리고 숱한 인터넷에서 떠돌아 다니는 스팸들과 안티같은 사건들을 되돌아 보면서 내가 정말 느끼는 것은 인터넷에서 떠돌아 다니는 이야기가 줄 수 있는 신뢰성에 대한 생각이다.

한국에서의 인터넷의 문화를 만들고 있는 많은 사이트중에서 DC라는 곳이 있다. 내가 DC를 알게 된 것은 삼성전자에서 신입사원으로 일하고 있던 2000년으로 기억한다. 한 동료중의 한사람이 소개해준 그 사이트의 익살스러운 댓글과 문화는 92년부터 PC 통신을 사용했던 나에게는 또다른 재미를 주었다.

그 당시의 어느즈음인가에서 문희준씨에 대한 안티관련한 합성과 글들이 난무하는 내용을 DC에서 쉽사리 접할 수가 있었다. 나는 대중음악과는 거리가 다소 먼 환경에 있었기에, 그리고 문희준씨에 대해서 그다지 많은 관심을 기울였던 적이 없었기에 그냥 아무 생각 없이 보았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 머리속에 든 생각은, 아무리 안티들이 얘기하는 것이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그런 너무 도를 지나친 인신공격은 정말 역겹고 신물이 난다는 느낌이었다. 그런 와중에서 몇몇 네티즌들이 안티문희준관련 게시판에 너무하는 것 아니냐는 글을 올리면, 무슨 큰 죄나 짓는 사람처럼 몰아세우고 공격(소위 다구리?)을 내보내는 모습을 보아왔다. 소위 빠순이라고 그 네티즌을 놀리면서 말이다.

그렇게 몇년이 지났는지 모르겠다. 그리고 2005년에 문희준씨가 군대에 간다는 소식이 들리고, 점차 안티팬이 사라져 갔다는 소식이 들렸다가, 최근에 전역을 하고, 방송이나 기타 활동을 하더라도 안티팬은 이제 거의 사라졌다는 내용을 접하게 되었다. 오히려 이제는 그당시의 안티들과 적극적인 안티는 아니지만 구경꾼으로 있던 네티즌들이 한 두명씩 문희준씨에게 사과하는 모습들이 비쳐지고 있다.

이런류의 인터넷에서의 안티들은 문희준에만 국한 되는 것은 아니다. 그리고 연예인에게만 있는 것도 아니다. 종교쪽에도 있고, 정치에도 있으며, 다양한 부분에 많은 부분 걸쳐있다.

2007년을 장식한 괄목할만한 안티는 소망교회의 아프간 피납사건에 대한 안티와 디워를 둘러싼 안티와 팬들, 그리고 한국 대통령선거의 First Runner였던 이명박씨에 대한 안티가 있었던 듯 싶다.

모든 글을 읽어 본 것은 아니지만, 아프간 피납자들을 향한 안티나, 디워에 대한 의견 충돌이나 이명박씨에 대한 모든 이야기에 대한 인터넷에 떠돌아 다니는 이야기들은 대부분 과장되어 신뢰 할 수 없는 것이 대부분이다. 어떤 사람들이 이명박씨에 대해서 아주 잘 정리했다고 하는 글들을 읽어보면, 글에서 어떤 것은 맞는 이야기를 하는 것이 있고, 어떤 것은 있지도 않는 사실을 과장하는 일이 많이 있었다. 예를 들면, 이명박씨가 타이에서의 안마했던 일을 두고 공격을 하면서 여성비하, 혹은 성매매와 관련지어 공격하는 부분들이 있다. 그러나 그것은 전혀 그것과 관련이 없는 내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런 공격이 가능 한 것은 한국에서 안마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성매매 혹은 천한 일을 하는 사람이라는 인식이 있기때문이고, 그래서 인터넷에서 그런 공격을 가능하게 한다. 하지만, 다른 나라에서의 안마는 동네 미장원에 가서 머리깎고 오는 것 만큼, 혹은 식당에서 밥먹고 오는 것과 같이 아무일도 아닌 것이다(물론, 마사지를 위장한 비밀리의 매춘이 간혹 있기는 하지만). 거기서, 이명박씨가 어떤 말을 했는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안티들에게는 그냥 이명박씨가 무조건 밉고, 어떻게 해든 악감정을 실어 사람들을 현혹하고 싶은 것이다. 아프간 피납자를 향한 독설과 같은 안티들의 글들도 마찬가지이며, 디워에 대한 안티나 디워를 좋아하는 사람들의 과도한 반응은 대부분 그러하다. 이미 그들에게는 논리라는 것은 사라지고, 상대방을 미워하는 마음만이 존재하며, 그 마음 하나만으로 상대방의 무슨 행동, 어떤 말이나 사과도 그들에게는 들리지 않는 것이다. 오로지 그들에게 필터링된 정보만이 존재 할 뿐이다.

그런 글들을 보고 현혹되거나 동조하는 사람들의 대상은 그 글보다 덜한 정보를 얻고 있는 사람이거나 많이 배우지 못한 사람들의 경우가 많은 것 같다. 조금 냉철한 이성과 다른 사람을 존경할 줄 아는 마음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그런 글을 쓸 수도 없고, 그런 글에 동조 하지도 않는다. 어쩌면 사람들은 감성적이고 자극적인 부분에 더 많이 의존하는 약한 사람들이라는 약점을 몇몇의 안티들은 그것을 잘 활용하는 것 같다. 그러나, 결국에 가서는 그런 안티들은 결코 환영받지 못할 뿐더러, 항상 그 안티들은 실패하게 되어 있다. 왜냐하면, 이미 사람들은 충분히 똑똑하고, 그리고 인터넷에 의견을 제시하고 활동하는 사람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항상 오프라인에 존재하기 때문이다.

건전한 비판과 악의성 루머를 퍼뜨리는 사람과의 차이는 내용에 있어, 냉철한 논리, 그리고 다른 사람을 존경하는 내용, 그런것이 있는가에 대한 것으로 판단 할 수 있는 것 같다. 결국 타인을 네거티브하게 끌어 내리는 사람들의 마지막은 아무 힘이 없이 사라지는 것이고, 사회와 사람들에게 상처만이 남기고 갈 뿐이라는 것을 문희준씨의 경우를 두고 여러가지 생각하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