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스기야를 묵상하며…

히스기야를 묵상하며,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

아시리아 왕인 Sennacherib은 정말 하나님을 모독하는 발언을 서슴없이 한다. 그가 보기에는 유다민족이 믿는 하나님이나, 다른 나라의 신이나 별 다를 것 없는 힘 없고, 보이지 않는 신일 뿐이었다.

그는 이집트를 비웃고, 신에 의지하는 유다민족을 비웃으며, 오히려 니네 신이 나보고 너희를 공격하라고 했다고 하면서 웃으면서 얘기한다. Hamath, Arpad에 있던 신이 뭘 그들을 도왔는지 보라고 얘기한다. Sepharvaim, Hena, Ivvash의 신들이 뭘 했는지 묻는다. 심지어 Samaria의 신은 어디서 뭘 했는지 묻는다. 모든 신을 격파한 Assyria 의 군대에 보잘 것 없는 유대나라의 신이 뭘 어떻게 하겠느냐고 웃으면서 얘기한다. 그냥 자폭하고 투항하라라고 얘기하고, 맘만 먹으면 안줌도 안되는 것들이 웃기고 있다고 비웃고 있다.

뭐가 그렇게 네가 잘났길래, 뭐가 다른 신과 그렇게 다르기에, 그렇게 그 신을 믿고 있냐고 웃고 있다.

보이는 것만 본다면, 그 거대한 Assyria의 군대 장관이나 왕이 얘기하는 것이 너무나 맞는 얘기일 수도 있다. 모든 나라들이 Assyria의 크고 강한 군대 앞에서 다 쓰러져 갔다. 유다의 땅은 작고, 군대도 볼품이 없다. 하나님을 의지한다고 고백을 하지만, 정말 하나님이 뭘 할 수 있을까 하는 의심이 든다.

지금의 세상도 다름이 없다.

하나님을 믿는 것이 어리숙해보이고, 순진하게 보인다. 세상은 교활한 정치가들과 힘 있고, 강한 자들에 의해 움직이고 있는 것 같다. 약한 크리스챤들이 뭘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옳은 것을 외치는 것이 우스워 보인다.

세상뿐일까, 교회도 그렇다. 옳은 소리를 내는 사람은 순진한 사람이다. 뭘 모르고 얘기하는 것 같다. 한마디로 세상 모르는 순박한 소리일 뿐이다.

그 사람이 판단을 잘못하여, 아, 그래, 내가 멍청했어. 이런걸 의지하다니… 세상은 강한 자에 의해 돌아가는 거야..하면서, 세상을 의지 한다면, 그가 믿고 있다는 하나님은 그를 버릴 것이다. 그는 그가 비웃고 있던 사람들에 의해 망하거나, 아니면, 하나님께서 그를 내버릴실지도 모른다.

히스기야는, 하나님을 절실하게 찾았다. 회개하고, 하나님 앞에 무릎을 꿇고,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묻고 있다. 그리고,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며, 그대로 따른다.

오늘 본문인 2 Kings 19:29-37은 그 결론을 보여준다. Assyria는 대패했고, 활 하나도 유다민족게 쏘지 못하고 본국으로 되돌아 갔으며, 하나님을 자신 만만하게 모욕했던 Sennacherib은 그 두 아들에게 칼에 맞아 죽었다.

이것은 하나님을 믿는 사람을 무조건 보호하신다는 말씀을 보여주시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 어떻게 “행동”할때 하나님께서 함께 하시던지, 내치시던지를 보여 주고 계신 것이다.

믿는 다는 것은 말로 하는 것이 아니라, 말로 전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믿는데로 “행동”을 할때에 하나님이 역사하시는 것 같다.

Galatians 6:7-10: 씨를 뿌리는 자가 거둔다.

QT Word: Galatians 6:7-10

7 Do not be deceived, God is not mocked; for whatever a man sows, that he will also reap. 8 For he who sows to his flesh will of the flesh reap corruption, but he who sows to the Spirit will of the Spirit reap everlasting life. 9 And let us not grow weary while doing good, for in due season we shall reap if we do not lose heart. 10 Therefore, as we have opportunity, let us do good to all, especially to those who are of the household of faith. (Galatians 6:7-10, New King James Version)

QT Bread: Seeds And Faith

What I’ve observed:

오늘의 말씀은 선한일을 하고 손해 보거나 아무 이득이 없을것이라고 거짓말 하는 사람들이나 사탄의 소리에 속지 말라고 말씀하고 계신다. 하나님께서는 속이지 않는 분이시며, 반드시 씨를 뿌린 데로 거두게 되는 것이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세상의 이치이다. 악한것을 심는 사람은 악한 것을 거둘 것이고, 선한것을 심는 자는 선한 것을 거둘 것이다. 그래서, 우리가 선을 행하면서 낙심하지 않을 것은 때가 되면, 반드시 거둘 때가 있기 때문이다. 그것은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말씀이다.

What I am feeling:

어떤 사람은 열심히 해도 안된다, 혹은 사회가 그래서, 환경이 그래서, 등등의 핑계를 많이 대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러나, 하나님이 창조하신 이 세상은 반드시 심은데로 거두게 되는 법칙을 가진 세상이다. 즉, 게으르지 않고 열심히 하는 사람은 좋은 결과를 낳게 되며, 게으르고 핑계만 대는 사람은 그 결과를 거두게 된다는 법칙이다. 그래서, 비록 비그리스도인이라 할지라도 부지런하게 사는 사람은 잘 살게 되고, 교회에 속한 사람이라 할지라도 게으른 사람은 그 결과를 얻게 되는 이치가 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계속해서 요즘에 직장을 알아보고 있는데, 보다 더 부지런하게 준비해야 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진실하게 기도하면서, 열심히 준비할때에, 하나님이 예비하신 시간에,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곳에서 일을 할 수 있도록 허락하실 것이라는 생각을 해본다.

What I want to apply today:

  1. 질문 사항들을 잘 정리해서 준비하자
  2. 어제 Workshop에 있는 것을 다시 Review 하자.

Pray

주님, 제가 게으르지 않고, 열심으로 주를 섬기고 직장도 잘 알아볼 수 있게 하여 주옵소서. 사탄이 주는 의심과 생각에 속지 않게 하시고, 바르고 옳바른 하나님을 바라면서 살게 하여 주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