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를 잘한다는 것은 무슨 말일까?

영어를 잘 한다는 말은 무슨 말일까요?

한국사람들이 흔히 오해하는 “영어를 잘하는 것”에는 발음이나 액센트가 있는 것 같습니다. 마치 미국식의 흔히 영화나 드라마나 혹은 뉴스등에서 들었던 미국인들의 발음으로 발음을 하면, 무척이나 영어를 잘하는 것 같고, 인도나 중국식이나 혹은 심지어 영국식 영어의 발음이 나오면, 왠지 영어를 못하는 것 같고, 혹은 한국식으로 딱딱 끊어져서 발음을 하면, 영어 되게 못하는 사람 마냥 생각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습니다. 생각해 보면, 평균적으로 일본인이 영어를 못하는 것 같지만, 상당히 많은 일본인들이 영어를 무척이나 잘합니다. 발음에 있어 일본인은 거의 저주 받은 것이나 다름 없지만, 그것이 전혀 영어의 실력과는 무관함을 보여줍니다.

결론적으로 말해서, 액센트는 전혀, 단 0.00001% 라도 영어의 실력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물론, 어느 정도 기초적인 액센트(Accent)와 인터네이션 (Intonation)이 있습니다만, L 발음, R발음도 중요하기도 합니다만, 그러나 이것이 영어의 실력을 가늠하느냐는 전혀 별개의 문제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영어로 잘 말한다는 것은 기초적인 문법을 잘 지켜나가면서, 영어의 문맥상의 뉘앙스와 상식에 맞게 문장을 매끄럽게 잘 얘기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예를 들어, 발음은 무척 좋은데, 누군가 “She go to school” 라고 얘기하면, 혹은 문맥상 예전 과거 얘기하는데, “I go there.” 등으로 얘기하면, 이건 영어를 못하는 것이지요. 발음은 관계가 없습니다.

만일 정확한 Idiom들을 활용하여 얘기도 한다면, 그는 더욱 정확하게 영어로 잘 얘기하는 것이 되겠지요.

다음 장하준 교수님의 강의 하나를 보시지요.

결론적으로 영어를 잘한다는 것은 적절한 Vocabulary, Idioms, 그리고 Grammar를 잘 버무려서 얘기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여기서 Vocabulary와 Idiom은 사실 영어는 무궁무진한 말들이 많이 있기때문에, 그것만 따로 놓고 공부하기는 어렵습니다. 한때, 장하준 교수님께서 말씀하셨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자기 분야의 원문책을 먼저 파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 책을 파다 보면, 내가 모르는 Vocabulary와 Idiom들이 나옵니다. 그것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그것을 정확하게 내것으로 만들어나가면서 영어의 실력을 Build up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중요한 것은 영어 자체가 아니라, 기본 실력위에 쌓여 자연스럽게 따라오는 영어 실력입니다. 이 모든 것은 이 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함께 경험하고, 발전하는 과정입니다. 심지어, 네이티브 스피커라고 하는 미국에 태어난 사람이라 할지라도, 자기 기본 실력이 없는 영어는 없습니다. 기본 실력을 쌓으면서, 거기에서 나오는 영어도 같이 따라 가는 것입니다. 그런 점에서 한국인이나 미국인이나 다름이 없습니다. 물론, 아주 약간 미국인이 태어나면서 자연스럽게 접한 영어가 조금 더 유리할 수 있지만, 그 차이가 아주 많지는 않습니다. 또한, 세상에 많은 국가들이 모두 영어가 모국어가 아닙니다만, 많은 부분에 있어, 타 국가 사람들이 영어를 무척 잘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일본인, 중국인, 프랑스인, 독일인, 모두가 다 그렇게 실력면에서 기초가 튼튼하면서 따라오는 영어실력으로 얼마나 세계에서 서로의 목소리를 내고 사는지 모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많은 한국사람들이 그런 영어의 울렁증과 같은 것에 겁먹고 있기보다 자기 실력을 쌓으면서, 그 실력과 함께 어우러져 있는 영어의 실력도 같이 성장하여, 세계속에서 더 많은 한국사람들이 더 좋은 모습으로 나왔으면 합니다.

not have a prayer of doing sth: 어떤 일을 함에 있어 성공하는데 기회를 갖지 못하다

출처: “The Neatest Little Guide to Stock Market Investing”

As you can see, Mister Magazine didn’t have a prayer of making any of the big three exchanges.

not have a prayer of doing sth 이라는 것은 숙어(Idiom) 입니다. 뜻은 “무엇인가 하는데 있어서 기회를 갖지 못하다.” 라는 뜻입니다.

위의 예를 해석하면,

아시다시피, 미스터 매거진은 그 세가지 상장 마켓의 어디에도 들어갈 기회가 없습니다.

라는 뜻입니다. 다시 말해, 미스터 매거진의 수준이 너무 낮아서 상장 마켓에 들어갈 수 있는 자격이 안된다는 얘기입니다. (이것은 책을 읽다 보면, 이해하게 되는 것이지만, 여기서는 여기까지만 얘기 하도록 하겠습니다.

a dime in profit: 아주 작은 이득

출처: market cap

Of course, the perfect example occurred during the dot-com explosion of the late 1990s, when the market caps of many companies that never made a dime in profit rose to astronomical heights.

우선 dime 이라는 것은 10 cents를 얘기합니다. a dime 이니까, 딱 10센트를 얘기하겠네요. 그런데, profit 이라는 것은 기업이나 사업에서의 이득을 얘기합니다. 그러면, a dime in profit 이라고 하면, “사업의 이득중에서 아주 작은 이득” 이 되겠네요.

위의 문장을 해석하면,

물론, 완벽한 예제는 1990년 말의 닷컴붕괴에 일어 났었는데, 그 당시 아주 작은 돈도 만들지 못하는 많은 회사들의 market cap은 천문학적 숫자로 높아 있었지요.

가 되겠습니다.

웹페이지에 쓰이는 영어로 된 140개의 색깔 이름맵입니다.

IE 3.0 과 Netscape 3.0 이상에서는 140개의 구별된 색깔 이름들이 쓰입니다. 물론, HTML 코드에서 색깔을 표현하는 방법이 RGB의 16진수로 된 표현방법 (예: #FF0000 은 완전 Red)이 이미 있습니다만, 영어로 된 색깔 이름을 쓰게 될 경우도 필요합니다. 이를 위해 여기에 그 맵을 보여줍니다.

140 Colors in order by color “name” (색깔 이름으로 정렬된 140개의 색깔들)

위의 링크를 클릭한 후에 색깔 이름위에 마우스 커서를 올려 놓으면, 배경 색깔이 바뀝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