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utter Island를 보고서…(스포있음)

새로운 팀으로 배치되고, 환영회겸사 해서 매니저 포함 팀원과 함께 점심을 먹고, 영화도 보여주네요.

그래서 본 영화가 Shutter Island 입니다.

처음에는 정말 이해가 안가는 영화 였지만, 보다 보니까 그리고 결론을 보니, 참 괜찮은 작품인 듯 싶습니다.

—-  (이 이후부터는 스포가 있으니, 영화를 먼저 보고 싶으신 분은 보신후에 이 이후를 보세요.) —-

제가 느낀 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이 영화를 보고 영화에 대한 몇군데의 게시판을 보고 제가 느낀 점이 하나 있는데, 분명 영화는 주인공 (Teddy; Leonardo DiCaprio)이 현실을 깨달고 환상속에서 진실과 현실을 구별 못한 상태에 있다가 현실로 돌아오는 것을 보여주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어떤 사람들은 끝까지 그 환상이 진실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입니다. 마치 세상은 매트릭스의 세상이고, 그것을 깨어야 어떤 진실스러운 세상이 올 것 같은 착각속에서 사람들이 살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들 정도입니다. 이것은 자신이 믿고 있는 신념과 확신이 틀렸다는 것을 아는 그 순간에도 사람들이 그 신념과 확신을 버리기를 두려워 하는 모습과도 같은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래서 진실로 사람은 자기 자신에 대해서 정직해야 하는 것 같습니다. 자신이 틀렸다는 것을 인정하는 정직함이 자신이 틀렸어도 옳다고 주장하고 싶어하는 자존심보다 항상 위에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2. 마지막의 주인공의 모습은 의외의 반전입니다. 주인공 Andrew는 자기 자신이 만든 두개의 자아속에서 살았다는 사실을 깨달았지만, 그리고 현실을 깨우치고 치료가 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치료가 된 이후의 자기 삶에 대해서 돌아 볼때에, 현실을 힘겹게 살아가기 보다는 차라리 죽음 혹은 망각을 선택하는 모습은 많은 생각을 하게 합니다. 과연 그것이 옳은 것인가 아닌가에 대해서는 잘은 모르겠습니다만 (솔직한 심정으로는 저의 선택이라면, 수술보다는 어렵지만, 힘겨운 현실을 선택했겠지요.), Andrew의 입장을 생각한다면, 그의 애틋한, 그리고 끝까지 아내를 사랑했었지만 그녀를 무시했었던 자신의 잘못에 대해서 죽음(혹은 망각)을 통해서 값을 치루려는 그 마음은 이해가 갑니다. 어쩌면, 사랑과 미움이 교차하는 그 마음속에서 사랑을 그는 선택하고 있는 것일 지도 모르겠습니다.

중간중간의 잔인한 몇개의 장면만 없었어도 좋았을 뻔 했지만, 워낙 요즘 영화가 그런 장면이 없이는 장사가 잘 안되는 모양일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해봅니다. 🙂

아무튼 별 4/5의 훌륭한 작품이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친절한 금자씨를 보고

친절한 금자씨를 보고 느낀 감상을 적어내려보았습니다. 스포일러가 있으니, 보시지 않으신 분은 이 글을 읽지 않으시기를 권해드립니다.

친절한 금자씨를 봤습니다. 한국영화를 많이 보지는 않았지만, 갑작스럽게 오늘 그 유명했던 “친절한 금자씨”를 보고 싶었습니다.

내용은 억울하게 누명을 쓴 한 여자가 누명을 쓰게 한 남자에게 잔인한 복수를 한다는 내용입니다. 전통적인 중국식의 복수혈전극 (내 아버지를 죽인 원수를 갚는 것)과 내용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다만, 연출과 영화의 표현이 시대가 조금 달라져서 세련되게 묘사했다는 것이 겨우 차이라면 찾아 볼 수 있습니다.

저는 마지막 장면 즈음에 나레이터가 이렇게 얘기하는 것이 기억에 남습니다. “이금자는 어려서 큰 실수를 했고, 자기 목적을 위해 남의 마음을 이용하기도 했지만, 그토록 원하던 영혼의 구원을 끝내 얻지 못했다. 그래도 그렇기때문에, 나는 금자씨를 좋아했다.” 라는 것입니다.

영혼 구원.

잔인하게 사람을 살육하는 장면이나, 그런 연출은 저에게는 하나도 충격을 줄 수 없습니다. 이미, 다른 공포영화등으로 저는 무척 단련이 되었기 때문일수도 있고, 나이가 들어 이젠 그런 장면 자체가 별로 충격적으로 다가오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눈쌀만 찌푸려집니다.

하지만, 저에게 있어 영혼구원을 얻지 못했지만, 그래도 금자씨가 좋다는 동의를 구해내는 그 나레이터의 음성이 나는 이 영화중에 가장 소름이 끼칩니다. 그것은 영혼구원따위는 필요 없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기때문입니다. 영혼구원이 없다는 것은 희망이 없다고 얘기하는 것과 동일한 이야기입니다. 영혼구원이 없다는 것은 용서도 없다는 것입니다. 영혼구원이 없다는 것은 이 세상에 물질만 존재할 뿐 그 외에는 없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영혼구원이 없다는 것은 파괴와 복수만이 이 세상에 남는 것이라고 얘기하는 것입니다. 그 모든 영혼을 부정하는 메시지입니다.

그래서, 이 영화는 삶의 희망보다는 절망을, 용서와 화해보다는 복수와 피를 더 나은 레벨로 보여주면서, 그것으로 사람을 유도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허무주의를 불러 올 수 있고, 삶을 비관적으로 보게 되게 만들 수 있습니다. 아마도 최근에 연예인들이나 한국사람들에게 “우울증”을 선물하고 있는 것이 아닐런지 모르겠습니다.

좋은 영화를 보고, 감동을 받고 싶었는데, 실망감과 기도를 더 하게 만드는 영화였습니다. 추천하고 싶지 않은 영화입니다.

The Winner Takes It All


2008년에 개봉된 맘마미아 (Mamma Mia)를 보았습니다. 가벼운 마음으로 봤는데, 보는 마음에는 또 다른 감동이 있네요. Mamma Mia의 내용은 저는 전혀 몰랐습니다. (이런, 문화에 무지몽매한…) 라스베가스에 가면, Mamma Mia Show를 꼭 보도록 해야 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내용을 잘 모르는 딸과 함께 보는데, 느낌이 참 이상하더군요. 🙂 딸을 나중에 시집보낼때의 간접느낌도 들고….^^;

이 장면이 거의 클라이막스에 가까운 장면인데, 도나와 샘이 장장 20년동안의 오해를 처음으로 풀수 있는 첫 대화였던 듯 싶습니다. 샘이 이 노래를 들으면서 어떤 심정이었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면, 대화는 참 필요한 것 같습니다. 최소한 정직한 대화는 오해를 어느정도 해소하는 출발점이 되기때문이지요.

“You Know My Name”의 개인적인 해석

If you take a life do you know what you’ll give?
Odds are, you won’t like what it is
When the storm arrives, would you be seen with me
By the merciless eyes I’ve deceived?

네가 한 생명을 취하면, 네가 어떤 댓가를 치뤄야 하는지 알고 있니?
네가 그것을 알 턱이 없지.
그 폭풍이 몰아칠때, 내가 기만해온 무자비한 눈을 가진 나와 함께 보지 않을래?

I’ve seen angels fall from blinding heights
But you yourself are nothing so divine
Just next in line

난 막다른 천국에서 쫓겨난 천사들을 본 적이 있어. (쉽게 말해, 악마를 본적이 있다는…)
하지만, 넌 전혀 그 정도로도 신성함이 없지. (쉽게 말해, 악마보다도 못하다는…)
그냥 다음 줄에나 선 놈일뿐.

Arm yourself
Because no-one else here will save you
The odds will betray you
And I will replace you
You can’t deny the prize it may never fulfill you
It longs to kill you
Are you willing to die?

무기나 잘 갖추어라.
왜냐하면, 아무도 널 구해 주지 않을테니까.
운명은 널 배신 할 것이야.
그리고 나는 너를 (그 운명으로) 대신 할 것이다.
넌 너를 결코 채울 수 없는 그 상을 부인 할 수 없어. (쉽게 말해, 죽음의 운명을 피할 수 없다는…)
그 운명은 너를 죽이고자 갈망해 왔지.
죽을 준비 되어 있니?

The coldest blood runs through my veins
You know my name

가장 차가운 피가 내 혈관을 통해 흐르는 구나.
내 이름은 알고 있겠지?

If you come inside things will not be the same
When you return to the night
And if you think you’ve won
You never saw me change
The game that we have been playing

만일 상황이 다른 쪽으로 가려고 한다면,
네가 그 밤으로 돌아간다면,
그리고 네가 이길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너는 결코 우리가 하고 있는 게임이 변하는 것을 내가 바꾸는 것을
볼 수 없을 것이야.

I’ve seen diamonds cut through harder men
Than you yourself
But if you must pretend
You may meet your end

나는 다이아몬드들이 너보다 훨씬 강한 사람들을 뚫는 것을 보았어. (여기서 다이아몬드는 총알의 비유적 표현…, 즉, 너보다 더 쎈놈들도 다 내 총알에 맞았지..라는 것을 암시…)
하지만, 네가 자꾸 강한척 하면, 넌 아마 끝을 보겠지?

Arm yourself
Because no-one else here will save you
The odds will betray you
And I will replace you
You can’t deny the prize it may never fulfill you
It longs to kill you
Are you willing to die?

무기나 잘 갖추어라.
왜냐하면, 아무도 널 구해 주지 않을테니까.
운명은 널 배신 할 것이야.
그리고 나는 너를 (그 운명으로) 대신 할 것이다.
넌 너를 결코 채울 수 없는 그 상을 부인 할 수 없어.(쉽게 말해, 죽음의 운명을 피할 수 없다는…)
그 운명은 너를 죽이고자 갈망해 왔지.
죽을 준비 되어 있니?

The coldest blood runs through my veins
가장 차가운 피가 내 혈관을 통해 흐르는 구나.

Try to hide your hand
Forget how to feel
Forget how to feel

네 손을 가리도록 해라.
어떻게 느끼는지는 잊어버리도록.
어떻게 느끼는지는 잊어버리도록.

Life is gone with just a spin of the wheel
Spin of the wheel

(권총의 실린더) 바퀴가 한번 돌때, 너는 끝이야.
(권총의 실린더) 바퀴가 한번 돌때, (여기서 wheel은 권총의 실린더를 뜻하기도 하지만, 영화가 Casino Royal 인 만큼, Casino의 룰렛도 연상을 시키기도 함.)

Arm yourself
Because no-one else here will save you
The odds will betray you
And I will replace you
You can’t deny the prize it may never fulfill you
It longs to kill you
Are you willing to die?

무기나 잘 갖추어라.
왜냐하면, 아무도 널 구해 주지 않을테니까.
운명은 널 배신 할 것이야.
그리고 나는 너를 (그 운명으로) 대신 할 것이다.
넌 너를 결코 채울 수 없는 그 상을 부인 할 수 없어.(쉽게 말해, 죽음의 운명을 피할 수 없다는…)
그 운명은 너를 죽이고자 갈망해 왔지.
죽을 준비 되어 있니?

The coldest blood runs through my veins
You know my name
You know my name
You know my name
You know my name
You know my name
You know my name
You know my name

가장 차가운 피가 내 혈관을 통해 흐르는 구나.
내 이름은 알고 있겠지?
내 이름은 알고 있겠지?
내 이름은 알고 있겠지?
내 이름은 알고 있겠지?
내 이름은 알고 있겠지?
내 이름은 알고 있겠지?
내 이름은 알고 있겠지?